본문 바로가기

당정청 "마스크 수출 거의 없애고 주말 생산까지 독려"

중앙일보 2020.03.04 08:19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인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인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마스크 수출 물량을 거의 없애고 주말 생산까지 독려해 공급 물량을 확보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4일 국회에서 이낙연 코로나19 재난대책안전위원장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이 위원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 위원장은 "당정청은 마스크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며 "수출 물량을 거의 없애고 주말 생산까지 독려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배분의 공정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중복 구매를 막고 줄서기를 최소화하는 지혜를 짜기로 했다"면서 "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정보를 확보 공유하는 제도도 포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신규 확진자 상태 분류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했다고도 했다. 그는 "최중증·중증·중등도·경증 4단계 환자 상태 분류 결과에 따른 이동과 배치를 서두르기 위해 중앙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야 한다"며 "치료 병상과 생활치료센터를 최대한 빨리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전반적으로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평가하는 단계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열심히 하고 있고 미흡한 점도 있지만 보완해 가면서 지혜를 모아가자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가 언제까지 지속될 것으로 판단하나'라고 묻자 "이웃 나라를 비롯해 세계적 확산 추세이기 때문에 우리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다만 전망을 해보자면 금주와 내주가 큰 고비가 될 것이라는 분석은 가능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서는 "지난번 당정회의 때 이미 논의했고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될 것이라서 관련한 추가 논의는 별로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