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Fed 기준금리 0.5%포인트 전격 인하

중앙일보 2020.03.04 00:43 종합 1면 지면보기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미 중앙은행 Fed가 기준금리를 0.5% 전격 인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미 중앙은행 Fed가 기준금리를 0.5% 전격 인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했다. 이로써 미국의 기준금리는 연 1.5~.1.75%에서 1~1.25%로 낮아졌다. 금리 인하 폭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로 가장 컸다.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경제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 조치다. 
 

코로나 경제파장 최소화 긴급조치
2008년 금융위기 후 최대폭 인하

Fed는 이날 성명을 내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의 목표 범위를 0.5%포인트 내린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오는 17~18일 FOMC 정례회의에 앞서 전격적으로 내려졌다.이번 금리 인하는 FOMC 위원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Fed는 성명에서 “이번 조치가 코로나19가 제기한 위험 속에서 완전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 달성을 지지하기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Fed는 이어 “위원회는 경제 상황과 전망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경제를 지지하기 위해 적절한 수단과 조치를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ed 결정에 앞서 세계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콘퍼런스콜을 갖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다 동원할 준비가 돼 있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미국의 전격적인 금리 인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공급망 체인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세계 경제가 새로운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에 따른 것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2일 코로나 19 등의 영향으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9%에서 2.4%로 낮췄다. 중국 성장률 전망치는 5.7%에서 4.9%로 대폭 하향 조정했고, 미국(2%→1.9%)과 유로존(1.1%→0.8%)의 올해 경제 성장도 당초 예상을 밑돌 것으로 내다봤다. OECD는 "코로나 19로 인한 글로벌 밸류 체인, 관광업, 금융시장, 경제 심리 등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