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도 표심 코로나 충격···"총선에 영향 미칠 것 같다" 61%

중앙일보 2020.03.04 00:03 종합 1면 지면보기

4·15 총선 중도에 달렸다 〈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중도 성향 시민 50.9%가 부정 평가(대응을 못하고 있다)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양일간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면접 조사 결과다. ‘코로나19 확산 국면에 대응을 어떻게 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잘하고 있다”고 답한 중도층은 44.6%였다. 진보·보수 성향을 모두 합한 전체 응답자 중 부정 평가는 50.7%(긍정 47.1%)였다.
 

중도 51% “정부가 대응 못한다”
보수 83% “못해” 진보 82% “잘해”
중도 19% “지지 후보 바꿀 수도”

진보·보수 성향의 응답자는 정부 대응에 극명하게 엇갈린 평가를 했다. 진보는 81.8%가 긍정(부정 17.9%), 보수는 82.5%가 부정(긍정 16.3%) 평가를 했다.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와 한국리서치가 ‘진보도 보수도 아닌 중도’가 어떤 가치관과 정책적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4·15 총선에선 어떤 선택을 할지 살펴보는 공동 기획 차원에서 이뤄졌다. 1차는 국민 대상 전화 여론조사, 2차는 한국리서치의 응답자 패널(10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웹 서베이 방식(2000명)으로 진행됐다. 진보·중도·보수는 설문에서 밝힌 주관적 성향이 아니라 정책(보유세·남북관계·검찰 권한·부동산 정책·최저임금)에 대한 입장을 통해 재분류한 ‘정책 이념’이다.
 
정책 이념상 중도는 36.5%를 차지했으며 이들은 이번 총선에서 어느 정당이나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45.2%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4·15 총선 지지 후보 선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61.4%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답변했다. 전체(54.4%)보다 7%포인트 높았다. 코로나19가 총선 표심에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은 보수(66.1%)가 진보(34.1%)보다 높게 조사됐다.
 
코로나19 확산 국면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 지지 후보를 철회할 것이라는 중도의 답변 역시 18.9%로 전체(14.7%)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지 후보를 계속 지지한다는 답변은 보수(57.3%)가 진보(41.6%)보다 많았다. 한국리서치 박종선 이사는 “코로나19가 투표 의향과 지지 후보에게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도 74% “코로나로 가정 경제 위축” 정부 대응 부정평가, 20대가 가장 높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지역별 부정 평가는 4000명대 확진자가 나온 대구·경북(61.7%)에서 가장 높았고, 긍정 평가는 호남(71.4%)이 최고였다. 연령별로는 20대의 부정 평가(61.1%)가 가장 높았고, 50대(56.5%)와 60세 이상(53.9%) 순이었다.
 
정부 대응에 대한 부정 평가는 최근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리서치가 KBS의 의뢰로 지난달 19~21일 2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면접조사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65.8%였다.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고 마스크 부족 등의 정책 실패로 여론이 악화한 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박종선 이사는 “당시 부정 평가는 31.8%로 이번 조사에서는 부정 평가가 19%포인트 가까이 상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도층의 50% 이상이 코로나19 대응에 부정 평가를 하는 주된 요인은 경제 위축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 경제 위축 수준’에 대한 질문에 중도는 10명 중 9명(90.9%)이 “우려할 만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또 ‘개인과 가정의 경제 위축 수준’으로 구체화한 질문에도 중도의 74.2%가 우려할 만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이는 개인과 가정 경제를 상대적으로 낙관적으로 보는 진보(우려할 만한 수준 48.4%)보다 비관적인 보수(81.6%)의 패턴과 유사했다. 국가 경제를 우려하는 답변은 진보(83.8%)-중도(90.9%)-보수(96.4%)에 큰 차이가 없었다.  
 
가정이나 개인 경제의 위축을 우려하는 직업군은 농·임·어업(86.9%), 자영업(77.6%), 판매·영업·서비스업(70.9%)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매우 우려할만한 수준”이라고 답한 업종은 자영업(44.8%)이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우려 74.4%)이 경제 위축 우려가 가장 컸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75.8%), 20대(73.0%), 50대(68.7%) 순으로 조사됐다.
 
김승현 정치에디터 shyun@joongang.co.kr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26~27일 이틀 동안 유무선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유선 비율 9.3%, 무선 비율 90.7%). 응답률은 22.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오차 보정 방법 성별,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 2020년 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셀 가중).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