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도층 31% “부동산 보유세 내려야” 24%는 “올려야”

중앙일보 2020.03.04 00:04 종합 4면 지면보기

4·15 중도 표심에 달렸다〈상〉 

5개 주요 정책에 대한 중도의 입장은 스펙트럼을 이루며 나뉘었다. 한쪽으로 몰리는 진보·보수의 패턴과 대비된다. “잘 모르겠다”는 판단 유보의 비중이 높은 것도 특징 중 하나다. 이번 총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테마 중 하나인 검찰 권한에 대한 중도의 입장에서 그런 현상이 나타났다. ‘조국 사태’에 이어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치열하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검찰권 제한 여부는 정치적 성향과 연동되는 양상을 보인다.  
 

중앙일보·한국리서치 공동기획
검찰권 제한 “잘 모르겠다” 최다
북한문제 “제재 강화” 가장 많아
최저임금엔 49% “현 수준 유지”

중도는 “잘 모르겠다”(35.3%), “최근 축소 수준 유지”(30.3%), “더 제한”(15.7%), “이전 수준으로 회복”(11.6%) 순의 입장을 보였다. 진보는 “검찰 권한을 더 제한해야 한다”(64.9%)에, 보수는 “이전 수준으로 검찰 권한을 회복해야 한다”(40.9%)에 집중됐다.
 
보유세와 부동산 가격 문제에서도 중도는 뚜렷한 입장으로 수렴되지 않는 패턴을 보였다. 부동산 등의 보유세와 관련해 “잘 모르겠다”(41.3%), “보유세 인하”(31.1%), “보유세 인상”(24.3%)으로 엇갈렸다. 보수는 지금보다 보유세 인하(50.5%), 진보는 인상(48.8%)이 다수였다.

관련기사

 
부동산 가격 규제에 대해서도 중도는 “잘 모르겠다”(30.3%)에 이어 규제 강화(20.5%)-완화(19.7%)-현 수준(19.5%)이라는 답변이 나란히 오차 범위 내에 있었다. 진보는 “부동산 가격 규제를 더 강화해야 한다”(67.2%)에, 보수는 “정부가 간섭하지 말고 시장에 맡겨야 한다”(52.9%)에 몰렸다.
 
부동산 가격 정책에 대한 전체 답변은 “부동산 가격 규제를 더 강화하자”(30.2%), “시장에 맡기자”(21.1%) 순이었다. 규제 강화를 요구한 답변은 연령별로 40대(38.0%), 30대(37.3%), 50대(35.5%) 순으로 높았다.
 
북한 제재에 대해선 중도는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33.9%)는 답변을 가장 많이 했다. 전체 응답자 중에서도 제재 강화(32.6%)가 가장 많았는데, 연령별로는 20대(40.4%)가 60세 이상(38.3%)보다 더 많아 보수 성향을 보였다. 보수는 제재 강화(54.7%)에, 진보는 제재 해제·전면 교류(54.8%)에 가장 많이 답했다.
 
최저임금 문제는 상대적으로 중도의 입장이 가장 선명했다. “현재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49.0%)는 답변이 1위였다. 보수는 “정부가 관여하지 말고 기업에 맡기자”(48.5%), 진보는 “현재보다 올려야 한다”(48.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김승현 정치에디터 shyun@joongang.co.kr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26~27일 이틀 동안 유무선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유선 비율 9.3%, 무선 비율 90.7%). 응답률은 22.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오차 보정 방법 성별,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 2020년 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셀 가중).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