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김여정도 靑 때렸다 "화력전투훈련 자위적···사고방식 경악"

중앙일보 2020.03.03 22:47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해 3월 2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묘에서 김 위원장을 수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해 3월 2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묘에서 김 위원장을 수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최근 북한이 시행한 화력전투훈련은 자위적 차원이라고 주장하면서 청와대의 우려 표명에 경악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본인 명의의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제목의 담화에서 전날 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부대의 화력전투훈련에 대해 “나라의 방위를 위해 존재하는 군대에 있어서 훈련은 주업이고 자위적 행동”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쪽 청와대에서 ‘강한 유감’이니, ‘중단요구’니 하는 소리가 들려온 것은 우리로서는 실로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청와대의 이러한 비논리적인 주장과 언동은 개별적인 누구를 떠나 남측 전체에 대한 우리의 불신과 증오, 경멸만을 더 증폭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다만 청와대의 이러한 반응이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이 아니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달 초 예정됐던 한미연합훈련 연기에 대해선 “남조선에 창궐하는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가 연기시킨 것이지 그 무슨 평화나 화해와 협력에 관심도 없는 청와대 주인들의 결심에 의한 것이 아닌 것은 세상이 다 안다”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