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 환자 코로나19 첫 완치…“부곡병원 이송예정”

중앙일보 2020.03.03 18:05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와 함께 선별진료소 대기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와 함께 선별진료소 대기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된 청도대남병원 폐쇄 정신병동 환자 중 처음으로 완치 사례가 나왔다.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는 “청도대남병원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첫 완치 사례”라고 밝혔다.
 
3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이 환자는 코로나19 확진 후 양쪽 폐에 다발성 폐렴이 생겨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 상태에서 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또 수년간 폐쇄 정신병동에서 단체 입원생활을 해오면서 격리병실에서의 입원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으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협조하에 치료한 결과 상태가 크게 호전됐다.
 
지난 1일과 2일 이틀간 두 차례의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데 따라 이날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했다. 이에 환자는 오는 4일 일반 정신병동인 국립부곡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또 중앙의료원은 에크모(ECMO·체외막 산소요법)를 시행할 정도로 위중했던 또 다른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역시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앙의료원에는 청도대남병원에서 온 코로나19 환자 10명이 입원 중이다. 이들 중 2명은 산소 포화도가 떨어져 산소 치료가 필요하지만, 전반적으로는 호전되고 있다.
 
이와 함께 중앙의료원 정신건강의학과는 청도대남병원 정신질환자의 코로나19 진료지침을 마련하고 중앙임상위원회 콘퍼런스를 거쳐 질병관리본부와 공유했다.
 
해당 진료지침은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국립정신건강센터, 경북대병원 등 청도대남병원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각 병원에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청도대남병원에서 환자와 직원, 가족 접촉자 등 총 119명의 환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101명이 폐쇄 정신병동 환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