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서울도 3일부터 '드라이브 스루'로 코로나19 검사한다

중앙일보 2020.03.03 17:44
3일 서울시가 코로나19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 운영에 나섰다.
 
 
잠실주경기장 주차장(송파), 은평병원(은평), 소방학교(서초) 등 3개소는 3일부터, 이대 서울 병원(강서)은 5일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평일·주말 오전 10시~ 오후 5시까지 연다.
3일 잠실주경기장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3일 잠실주경기장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차량이동 선별진료소를 찾은 방문자는 다른 환자와 접촉 우려 없이 차에 탄 채로 진료를 받을 수 있다. 1인당 검체채취 시간을 10분 내외로 줄였다. 진료절차는 4단계다. 안내, 문진, 진료, 검체채취로 진행된다.
진료과정에서 폐 엑스레이 등 추가 검사가 필요한 경우 인근 병원이나 보건소로 연계한다. 
영상·글=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