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 대단히 심각하다" 회의 끝난뒤 대통령은 또 당부했다

중앙일보 2020.03.03 16:43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 번째)이 3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 번째)이 3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마스크를 신속하고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불편을 끼치고 있는 점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늘어난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고 수입도 여의치 않은 그런 현실적인 어려움이 분명히 있지만, 오랫동안 답답한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간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과 관련해 마스크 수급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3ㆍ1절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의경 식품의약품 안전처장에게 “정부 담당자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하라”고 지시했고, 지난달 말에도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고 했다. 그런데도 마스크 수급에 곤란을 겪는 상황이 이어지자 이날 직접 사과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급과 관련해 생산물량을 늘릴 수 있도록 원재료 추가 확보 등을 최대한 지원하고 공급이 부족할 동안에는 그 부족함도 공평하게 분담할 수 있도록 하고, 수요만큼 충분히 공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현실을 그대로 알리고 효율적인 마스크 사용 방법 등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라”는 구체적인 지시도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회의를 마치면서도 마스크 문제를 다시 언급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대단히 심각하다고 인식하라”, “과연 절실한 문제로 인식했는가”, “해법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하라” 같은 질책성 발언들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제 후폭풍에 대한 염려도 다시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 세계 경제의 충격이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가장 클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며 “그야말로 비상 경제 시국으로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전력으로 대응해야만 하는 상황으로, 정부의 긴급하고도 과감한 재정 투입이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방역과 경제에 대한 비상 대응 태세를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때까지 정부의 모든 조직을 24시간 긴급 상황실 체제로 전환해 가동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모든 부처 장관들이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직접 방역과 민생 경제의 중심에 서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교육부의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 연기에 관해서도 “학부모들의 큰 걱정이 돌봄 문제”라며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교육부에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