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 코로나 감염 취약계층 1,000가정에 ‘힘내요 키트’ 지원

중앙일보 2020.03.03 15:13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가운데 취약계층의 감염예방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장애나 질병으로 면역력이 낮은 장애아동들은 감염 시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될 수 있어 선제적 감염예방이 중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복지관과 재활병원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폐쇄되고 방역용품의 값이 폭등하면서 일부 장애아동 가정의 경우 마스크는 물론 생필품조차 충분히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취약계층의 복지서비스 부재가 우려되는 가운데,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코로나19 취약계층 긴급지원사업 〈힘내요, 우리〉를 3일부터 실시한다. 밀알복지재단은 장애아동 등 취약계층의 감염예방과 생계지원을 위해 ‘힘내요 키트’를 제작해 지원하기로 했다.
 
‘힘내요 키트’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용품과 홍삼, 영양제 등 면역력 증진을 위한 건강식품, 식료품과 생필품 등이 담긴 긴급지원키트다. 신한금융지주와 롯데제과, 조은비타민, 원더코퍼레이션, 아이배냇, 그레이스클럽에서 기부한 물품이 담겼다.
 
밀알복지재단은 대구경북지역의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약계층 1,000가구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이후 전국적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재단은 앞으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코로나19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을 빠르게 지원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의 코로나19 취약계층 긴급지원사업 〈힘내요 우리〉 후원 동참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밀알복지재단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저소득 장애아동 가정에 감염예방키트를 배분하는 등 취약계층 지원활동을 전개 중이며, 한국자산관리공사, 코레일 등 기업과 배우 변정수, 플로리스트 문정원 등도 기부에 동참해 코로나 19 극복에 힘을 더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