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우한 방문 신천지 교인 중 1명, 2월 하순 코로나 확진”

중앙일보 2020.03.03 15:11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방문한 신천지 교인 2명 중 1명이 지난달 말에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1월 이후 중국 우한을 다녀온 신천지 교인 사례 2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1명은 환자가 아닌 것으로 파악됐고 1명은 2월 하순과 가까운 시기에 확진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다만 “(확진 판정된) 1건은 발생시기가 (2월 말이기 때문에) 신천지 교인 사이 유행 초기에 영향을 줬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부연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초기 발생한 확진자들은 주로 2월 7~10일, 14~18일 증상이 나타났다. 신천지 관련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는 2월 16일을 끝으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여했고 다음 날 확진됐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까지 신천지 교인 출입국 기록을 조사하고 있는 명단이 모수의 절반도 안 된다”며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 확보가 안 된 경우도 있어서 조사에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