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 "감염병 특별관리구역, 청도→경북 전역으로 확대해야"

중앙일보 2020.03.03 13:04
2일 경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북도]

2일 경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북도]

경북도가 정부에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을 기존 경북 청도군에서 경북 전역으로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정부에 두 가지 건의
"감염병 특별관리구역 경북 전체로 확대"
"정부 추경 예산안서 지원 확실히 달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3일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두 가지를 건의했다”며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의 확대와 정부 추가경정예산에서 대구·경북에 대한 지원을 확실히 해 달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 겪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한 바 있다. 당시 대구에서는 신천지 대구 교회를 중심으로 환자가 급증했고, 경북 청도군에서는 대남병원의 정신병동에서 환자가 속출하고 있었다.  
 
경북도는 이제 도내 전역으로 코로나 19 감염이 확산하고 있기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의 추가 지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지사는 “최근 정부는 연일 대구·경북에 대한 특별 지원을 발표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대구, 청도’로 지정된 특별관리지역에 대한 지원 형태로 경북 대부분의 시‧군이 지원에서 배제되고 있다”며 “대표적인 것이 마스크”라고 했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에 특별공급’을 이야기하지만 실제로는 마스크가 ‘대구·청도’에 공급됐고, 정부 발표에 기대를 가졌던 경북 주민들이 행정을 불신하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특히 경북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고, 지금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는 경산시의 경우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되지 않아 지역민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기준 경북 지역 확진자 649명 중 경산 지역이 229명으로 제일 많고 다음이 청도 130명, 의성 38명 등이다.  
 
경북도는 이날 추가로 정부 추경에서 대구·경북을 확실하게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정부 추경안의 필요성을 설명하려고 직접 올라가겠다고 했지만, 정부에서 ‘오지 말아라’고 하는 상황”이라며 “코로나 19로 인해 우리 지역경제는 가늠하기도 힘들 만큼 심각한 피해를 입는데 추경이 확보되지 않을 경우 심각하다”고 말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 지역 카드매출이 작년 대비 청도는 47%, 안동은 38% 감소했다. 숙박업의 경우 72%가 감소하는 등 지역 경제 상황이 심각하다.  

 
이 지사는 “극심한 피해를 감내하며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는 대구·경북 주민들에게 정부가 과감한 추경 지원을 통해 희망을 줘야 한다는 것을 대통령께 강력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안동=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