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만희, '드라이브 스루'로 경기도 코로나 검사···결과는 음성

중앙일보 2020.03.03 09:49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89) 총회장이 경기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만희 총회장의 수행비서 2명도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중앙포토]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만희, 수행비서 등 3명 전부 음성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총회장은 전날 오후 9시10분쯤 과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차를 탄 채 진행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검체 채취에 응했다. 동행한 수행비서 2명도 함께 검체 채취를 했다.
경기도는 채취한 검체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검사했고 3명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 총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병원인 가평 HJ매그놀리아국제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의무기록 사본을 공개했다.
그러나 경기도는 민간병원에서 사비를 들여 받은 검사이고 공식 기록상 확인되지 않아 신뢰할 수 어렵다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경기도는 이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검체 채취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신천지 관계자들의 저지로 무산됐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의 검체 채취를 위해 2일 오후 경기 가평군 평화연수원을 찾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평화연수원을 나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의 검체 채취를 위해 2일 오후 경기 가평군 평화연수원을 찾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평화연수원을 나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만희 자가격리 기간 끝난 듯 

이재명 경기지사는 "강제로라도 이만희 총회장의 검체를 채취하겠다"며 오후 7시20분쯤 직접 수원에서 가평으로 출동했다.
이 지사가 직접 온다는 말을 들은 이만희 총회장은 오후 8시쯤 가평 별장을 빠져나와 과천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가 과천보건소에서 검사를 마치고 떠났다. 과천이 아닌 다른 곳으로 갔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총회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집회(2월 9일, 16일)과 과천예배(2월 16일)로부터 2주(14일)는 지나 자가격리 기간은 지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에선 11살 확진자 등 경기 3명

한편 경기도에선 용인과 수원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용인에선 기흥구 청덕동에 사는 36세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인지역 7번째 확진자다.
수원시에선 영통구 망포동에 거주하는 11살 여자아이와 권선구 세류3동에 거주하는 46세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