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코로나19 극복 동참 위해 1억원 기부

중앙일보 2020.03.03 08:57
고진영. [AFP=연합뉴스]

고진영. [AFP=연합뉴스]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25)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1억원을 기부한다.
 
고진영의 매니지먼트사인 세마스포츠마케팅은 3일 "고진영이 코로나19 지역 거점 병원으로 지정된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1억원을 기부한다"면서 "본 기부금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최전선에서 연일 사투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방역 인력 분들을 위한 필요 용품 마련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고진영은 "코로나19와 힘겹게 싸우고 있는 의료진분들이 충분한 보호장비를 갖추고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에 임할 수 있도록 방호복과 마스크 등 부족한 의료 용품 마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조속히 진정돼 모든 분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고액 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기도 하다. 선수 생활의 원동력이 됐던 많은 사람들의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고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이들의 작은 힘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매년 꾸준히 기부 활동을 해왔다. 그는 20일부터 나흘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릴 볼빅 파운더스컵 출전을 목표로 시즌 준비를 하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