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치원·초·중·고 개학 23일로 연기…사상 첫 3주 휴업

중앙일보 2020.03.03 00:04 종합 1면 지면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이 23일로 연기됐다. 앞서 2일에서 9일로 1주 연기한 데 이어 2주를 더 연기한 것이다. 신종플루 유행이나 메르스 사태 때도 없었던 초유의 일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일 “정부는 코로나19 증가세가 꺾이는 데 지금부터 2주 동안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학교가 학생이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는 환경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최소 1주의 시간이 더 필요하기 때문에 3월 초부터 최소 3주간의 휴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학교는 3주간 휴업에 따라 여름·겨울 방학을 우선 조정해 수업일수를 확보하게 된다. 이후에 추가로 개학이 연기될 경우에는 법정 수업일수를 10%(유치원 18일, 초·중·고 19일) 감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학습 공백은 온라인 수업으로 보충한다. 3월 첫째 주까지 담임 배정과 교육과정 계획을 안내하고 디지털 교과서 e학습터, EBS 동영상 등 온라인 콘텐트를 무료로 제공한다.
 
방학 줄여 보충 … 개학 또 연기 땐 법정수업일 감축

 
3월 둘째 주부터는 학급별로 SNS 단체방 등을 활용해 예습 과제를 내주고 학습 피드백을 해준다. 23일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지역별로 개학을 추가 연기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23일 이후에는 지역별 상황에 따라 조치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개학 연기가 장기화하면서 돌봄 서비스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유치원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긴급돌봄 추가 수요조사에 나선다. 돌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공하며, 전담 돌봄사와 교직원이 참여한다.
 
가정 양육을 희망하는 학부모를 위해 가족 돌봄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는 최대 10일간 자녀 돌봄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최대 50만원까지 자녀 돌봄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전국 학원에 대해 다시 한번 휴원을 권고했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이 합동으로 실시하는 현장 점검은 지자체도 포함해 강화된다. 학원이 휴원 후 개원할 때는 정부에서 방역·소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장기 휴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학원을 위해서는 추후 코로나19 관련 경제정책을 통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교육계에서는 세밀한 후속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도권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개학 연기로 수업 진도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다. 1학기 진도를 2학기에 나가야 하는 문제 등에 대한 방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동석 한국교총 교권복지국장은 “불가피한 개학 연기 결정을 환영하지만 향후 학사일정 조정과 고3의 학습 관리 문제, 소외 학생들의 식사 및 건강 관리 문제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남윤서·전민희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