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코로나추경 6.2조원 넘게 편성” 메르스 때보다 확대

중앙일보 2020.03.03 00:03 종합 6면 지면보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메르스 때(세출예산 기준 6.2조원)보다 훨씬 큰 규모로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최종 규모를 말씀드리기는 아직 어렵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오는 5일 본회의에서 추경안 시정연설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서둘러 처리하려 한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최대한 목요일(5일)에 추경안을 제출한다는 초스피드 일정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방역 없이는 경제도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확진 환자도 꼭 이겨내야 다시 일어날 수 있고 지금 어려운 소상공인도 더 버텨야 일어설 수 있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오후 추경 규모를 두고 혼선이 벌어지기도 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지원 민생당 의원의 추경 규모에 대한 질문에 “20조원 정도다. 정부의 추경안은 확정돼 있는 것 같다”고 답하면서다. 진 장관은 이후 답변 과정에서 “아까 민생경제 전체 대책에 의한 금액이 생각나서 20조원이라고 답변했는데, 정확한 것은 6조2000억원”이라고 정정했다. 20조원은 정부가 앞서 발표한 민생 안정·경제활력 보강책(1차 대책 4조원, 2차 대책 16조원)의 규모로, 추경은 이와 별도로 편성된다.
 
이후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는 회의에 참석한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미 집행되는 예비비 등 기정예산, 이미 발표된 종합 대책에 이어 11조원을 넘는 추경안을 마련했다”고 했다.
 
한편 진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정부가 유입 차단, 확진자의 접촉자 차단 등 여러 방법을 했지만, 방역에 한계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며 “행안부 장관으로서 국민들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계신 데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고 했다. ‘대통령에게 사과를 건의할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엔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했다.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데 대해 “중국발 입국 금지를 하고 있는 나라보다 안 하는 나라가 더 많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한영혜·김지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