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경북선 전화로 대출만기 연장

중앙일보 2020.03.03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은성수 금융위원장(가운데)이 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단과 조찬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피해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가운데)이 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단과 조찬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피해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5대 금융지주가 대구·경북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자동 연장해주기로 했다.
 

5대 금융지주 코로나 대응방안
피해 소상공인·중기에 한시 혜택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은 2일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조찬 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엔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은행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전화 등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연장해주기로 뜻을 모았다.
 
통상 대출 만기를 연장하려면 영업점으로 직접 찾아가 서류를 작성하고 관련 서류도 제출해야 하지만,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로 피해를 보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엔 이런 절차를 일단 미뤄준다는 뜻이다. 전화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로 대출 만기 연장을 원한다’고 신청을 하면, 서류 제출 없이 일단 만기를 연장해준다. 추후에 사태가 안정된 다음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다른 지역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도 코로나19로 자금 문제가 발생하면 은행권에서 기존 대출 만기연장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같은 피해가 발생한 기업이 대상이다. 5대 금융지주를 포함한 은행권은 약 3조2000억원 규모의 특별대출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이미 마련했다. 기존 은행대출에 비해 1~1.5%포인트 낮은 금리를 적용하고, 한도는 최대 1억~5억원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