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피플] 닥터 둠 “증시서 돈 빼라, 전 세계 시총 40% 폭락할 것”

중앙일보 2020.03.03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누리엘 루비니

누리엘 루비니. [일러스트=박용석 기자]

누리엘 루비니. [일러스트=박용석 기자]

‘닥터 둠(Dr. Doom)’이 돌아왔다. 미국 월가의 대표적 비관론자로 꼽히는 누리엘 루비니(Nouriel Roubini·60)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 교수가 여러 매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發)’ 글로벌 경제 위기를 강력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세계 주식 시장이 대폭락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전망까지 내놨다.
 

2008년 금융위기 예측한 비관론자
코로나발 최악 위기 아직 안 왔다
현금 보유하거나 국채 투자하라
각국 경기부양 정책 쓸 여력 없어

중국 올해 성장률 2.5~4.0% 예고
월가 ‘중국 4월 V자 회복’은 오판
브렉시트 겹쳐 퍼펙트 스톰 올 것

미국 증시전문 인터넷 매체 마켓워치는 1일(현지 시간) 루비니 교수가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증시의 시가총액이 올해 30~40% 사라질 것”이라며 “증시에서 돈을 빼 현금으로 보관하거나 안전한 국채에 투자하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루비니 교수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정확하게 예측한 바 있다.
 
지난달 26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에서도 루비니 교수는 “올해 중국 성장률이 아무리 좋아도 4%, 최악의 경우 2.5%”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중국 경제가 1분기에만 타격을 입고, 남은 2·3·4분기 내내 선방한다는 지나치게 낙관적 시각으로 분석해도 중국은 올해 4% 성장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루비니 교수가 제시한 중국 성장률 최대치인 4%는 1990년대 중국이 시장을 개방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해 중국 경제는 6.1% 성장했다. 중국 성장률이 1%포인트 떨어지면 한국의 성장률도 0.5%포인트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올 정도로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루비니 교수는 중국의 경제 둔화가 세계적인 금융 위기를 몰고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코로나19가 촉발한 세계 증권 시장 매도세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최악의 위기는 아직 안 왔다”고 경고했다. 그는 “투자자들은 코로나19의 파장이 얼마나 심각할지에 대해 스스로를 속이고 있다”며 금융시장이 여전히 안일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루비니 교수에 따르면, 월가의 투자자는 네 가지 잘못된 판단 때문에 코로나19의 위험성을 낮게 보고 있다. 첫째, 코로나19의 확산이 중국에 국한될 것. 둘째, 코로나19 확산이 1분기가 끝나기 전 정점에 도달해 4월부터 수그러들 것. 셋째, 생산 설비가 정상화되면서 중국 성장률이 2분기 강하게 반등해 ‘브이(V)자’를 그릴 것. 넷째, 각국 정책 결정자가 경제를 살리기 위해 부양책을 쓸 것.
 
루비니 교수는 이 네 가지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팬더믹(pandemic·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이라는 사실이 분명해 지고 있다”며 “앞으로 얼마나 많은 국가가 심각한 확산을 경험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가 ‘V자’ 형태로 빠르게 회복할 것이라는 견해에 대해서도 루비니 교수는 “터무니없다”며 일축했다. 그는 “코로나19의 확산이 3월 말 정점을 찍고 진정된다는 이상적인 시나리오에서도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2% 위축될 것”이라며 “연율로 따지면 8% 위축이고, 이를 상쇄하는 경기 회복은 어렵다”고 분석했다. 올 2~4분기 동안 중국 성장이 급반등해 올해 연간 성장률을 낙관적으로 봐도 4% 수준에 불과할 것이고, 현실적으로 2.5%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루비니 교수는 예상했다.
 
중국 성장률 급락이 세계 성장에 주는 충격은 막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 공급망이 심각하게 손상되며 순차적으로 국가별로 피해 사례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이 전 세계 총생산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은 2003년 4%에 불과했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와는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의 차원이 다르다는 지적이다.
 
루비니 교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등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를 살리기 위해 경기부양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미 연준의 경우 금리를 인하한다 해도 1.5%포인트밖에 여지가 없고, 2분기에 금리를 인하해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이라며 “더군다나 코로나19 확산사태는 생산설비가 무너지고 물가를 상승시키는 공급 측면의 충격을 일으키는데, 통화정책으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특히 그는 코로나19 사태는 올해 세계 경제를 강타할 많은 부정적 충격 중 하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이란 갈등, 대선을 앞둔 미국의 정치적 혼란, 미·중 무역 전쟁,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 수많은 이슈가 합쳐져 경기 침체 리스크를 높이고 있다”며 “올해 세계 경제는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여러 위험 요인들이 동시에 발생하면서 엄청난 파괴력을 몰고 오는 현상)’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닥터 둠’ 별명이 붙은 루비니 교수에 대해 ‘매번 경기침체를 경고하다가, 몇 년에 한 번씩 운 좋게 얻어걸린다’는 비난이 나오기도 한다. 그러나 루비니 교수가 매번 비관론만 설파한 것은 아니다. 그는 2015년 “미 연준이 검토하는 금리 인상 조치의 파장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세계 경제를 낙관한 바 있다. 연준 금리 인상 속도는 점진적이고, 유럽과 일본의 양적 완화 정책 덕분에 세계 유동성이 충분해 미 장기금리가 낮게 유지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봤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