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전남 목포에 김원이 공천···박지원·윤소하와 빅매치

중앙일보 2020.02.29 21:23
김원이 민주당 목포 예비후보. 뉴스1

김원이 민주당 목포 예비후보. 뉴스1

김원이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우기종 전 전남도 정무부지사를 꺾고 총선 링 위에 올랐다. 이로써 김 후보는 본선에서 박지원 민생당 의원, 윤소하 정의당 의원 간 치열한 3파전을 펼칠 예정이다.  
 
임윤옥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9일 저녁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비롯한 11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부산 기장군에서는 최택용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 특별위원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경북 경산시에서는 전상헌 전 국가균형발전위 대변인, 구미시갑에서는 김철호 전 지역위원장이 민주당 후보로 본선에 진출했다.
 
경기 여주시양평군에서는 최재관 전 청와대 비서관이, 포천시가평군에서는 이철휘 민주당 한반도경제통일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이 각각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동해시삼척시에서는 김명기 전 국방부장관 정책보좌관이, 충북 보은군옥천군영동군괴산군에서는 곽상언 법무법인 인강 대표변호사가 공천을 받았다. 
 
곽 변호사는 성낙현 전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을 누르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보은·옥천·영동·괴산은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19대부터 재선에 성공한 지역이다. 옥천은 박근혜 전 대통령 모친인 고(故) 육영수 여사의 생가가 있는 등 보수색이 짙은 곳이라 노 전 대통령 사위의 이번 출마가 화제가 됐다.
 
곽 변호사와 함께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전북 익산을 경선에서 경찰 출신인 김성중 후보를 꺾고 민주당 후보로 총선에 나서게 됐다. 한 전 수석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악재를 딛고 본선에 올랐다. 
 
전남 해남군완도군진도군에서는 윤재갑 국가균형발전위 국민소통 특별위원이, 여수시을에서는 김회재 전 광주지검 검사장이 각각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민주당은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11개 지역구에 대한 ARS(자동응답)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시민 투표 50%를 반영해 최종 후보를 결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