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의 코로나 종식 발언에···NYT "대가가 큰 실수" 지적했다

중앙일보 2020.02.29 11:19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가리키며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대가가 큰(costly) 오류"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뒤 신규 감염자가 속출해 정치적 반발에 직면했다면서다.
 
NYT는 28일(현지시간) 서울발로 지면을 통해(온라인판은 27일) 이같이 분석하며 "야당 정치인들은 중국 국경 차단을 신속히 이행하지 않고,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는 등 위기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mishandling)을 공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NYT는 "야당은 오는 4·15 총선에서 문 대통령의 무능(incompetence)을 1순위 이슈로 만들겠다고 공언하고 있다"며 "한편에서는 100만명이 넘는 이들이 문 대통령 탄핵을 온라인으로 청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코로나 종식' 발언은 지난 13일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 간담회에서 나왔다. 당시 문 대통령은 "방역 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구·경북 지역의 신천지 신자 및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 확산 속도가 빨라졌고, 29일 기준 한국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는 총 2931명까지 늘어났다.
 
NY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뿌리를 내렸을 때, 한국 보건당국은 적극적으로 환자를 추적하고 격리해 하루 1만명 이상을 진단하고 있다"며 "확진자 수가 급등한 것은 이러한 적극적인 대처와 부분적으로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NYT는 "한국인들은 기본적으로 국민의 협조와 인식에 의존하는 문 대통령의 전략을 믿을 수 있을지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NYT는 중국인들의 입국제한과 관련해 국내에서 논쟁이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도 "일부 중국 도시들이 공항에 도착한 한국 여행객들을 격리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알려졌지만, 한국은 중국인 입국자들에게 그러한 제한을 가하지 않아 한국인들의 분노가 치솟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한국이 중국인의 입국을 막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NYT는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왔지만 한국의 경제는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는 미국이나 북한 등 40여개 나라가 시행한 중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를 꺼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