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퍼질라…北 주재 유럽외교관, '평양 엑소더스'

중앙일보 2020.02.29 10:24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과 상임위원회 간부들이 백두산 지구 혁명전적지 답사를 마치고 27일 삼지연대기념비 교양마당에서 결의모임을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과 상임위원회 간부들이 백두산 지구 혁명전적지 답사를 마치고 27일 삼지연대기념비 교양마당에서 결의모임을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에 있는 유럽 공관들이 업무를 축소하고 외교관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이다.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은 독일 정부가 북한 주재 독일대사관을 잠정적으로 폐쇄하고, 직원들을 일시적으로 철수시키기로 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교관들을 공관 밖으로 나오지 못하도록 통제한 데 따른 것이다.
 
북한 외무성은 외국 공관들을 상대로 내달 1일까지 격리하겠다고 통보했다. 현재 북한의 독일대사관은 인력 순환은 물론, 외교 문서 및 현금 수송도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독일 외무부는 북한의 이러한 조치가 외교관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을 위배한다고 북한 당국에 여러 차례 항의했다.
 
미국 CNN도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프랑스 협력사무소, 스위스 개발협력소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평양 소재 공관을 폐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격리된 외교관들을 북한에서 탈출시키려는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관들의 '평양 엑소더스'를 위한 항공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이들은 우선 평양을 나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유럽 국가들의 이러한 조치로 외교관 수백명이 평양을 빠져나갈 것으로 관측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