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日 전역에 여행경보 발령…“확산하는 상황 감안”

중앙일보 2020.02.29 09:29
외교부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확산하는 일본 전역에 대해 1단계(여행유의)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확산하는 일본 전역에 대해 1단계(여행유의)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일본 전역에 대해 1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외교부는 “일본 전역에 대한 1단계 여행경보(여행유의)를 발령했다”며 “이번 발령은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리 국민의 감염 피해 노출이 우려되는 상황임을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 3단계 여행경보(철수권고)가 발령 중인 후쿠시마 원전 반경 30km 이내 및 일본 정부 지정 피난지시 지역은 종전처럼 적색경보가 그대로 유지된다.
 
외교부는 “일본 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의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며 “일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유의하시고 동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가 운영하는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구성된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27일 12시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210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들 가운데 4명은 사망했다.  
 
이는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감염자 705명(사망 4명)은 제외한 수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