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로당 마스크 도둑' 10대들 입건…"인터넷에 팔려고"

중앙일보 2020.02.28 21:27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경로당에 침입해 구청에서 노인들에게 지급한 마스크 170개를 훔친 10대들이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28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경로당 화장실 창문으로 침입해 안에 있던 마스크 170개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 마스크는 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들을 위해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경찰에 붙잡힌 이들은 "마스크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팔려고 범행했다"며 "안에 마스크가 있는 것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이 다른 곳에서도 마스크를 훔쳤는지 등 여죄를 파악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