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시 인사혁신처 공무원 확진자…대구합동청사 공무원도 양성 판정

중앙일보 2020.02.28 18:40
세종시 전경 [중앙포토]

세종시 전경 [중앙포토]

세종시에 있는 인사혁신처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세종청사 소속 공무원 가운데선 첫 확진자다. 
 
인사혁신처는 28일 충남 천안에 거주하는 인사혁신처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아내가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같은 날 검사를 받아 이날 오후 2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혁신처는 정부세종청사에 입주해 있지 않고 별도 건물을 사용하고 있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방역과 확진자 동선 파악한 뒤 건물을 일부 폐쇄할지, 전체 폐쇄할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사혁신처는 일단 확진자와 같은 층을 사용하는 직원들에게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한편 대구지방합동청사 공무원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대구지방합동청사 2층에 입주해 있는 법무부 서부준법지원센터 직원이 검사에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27일 자녀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자 자가격리됐다. 대구지방합동청사관리소는 같은 사무실 직원들도 자가격리했다. 
 
행정안전부는 "질병관리역학본부 역학조사팀에서 추가 현장 조치 및 역학조사를 실시할 예정"으로 "청사 내 CCTV(폐쇄회로 TV) 등을 통해 해당 직원의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