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는 마귀 짓"이라던 이만희 또 특별편지…"정부에 적극 협조"

중앙일보 2020.02.28 18:27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이 또다시 특별편지를 통해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 홈페이지에 공개한 27일자 특별편지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성도 여러분의 고생이 많은 줄 안다”며 ”특히 대구교회 성도님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고 이번 고난을 이겨나가자”고 격려했다.
 
특히 교회가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왔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신도들의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신천지예수교회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하여 신천지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교육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은 정부에서 성도들의 개인정보 유지 및 보안 방안을 마련하는 전제하에 진행할 것”이라며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하여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는 성도가 됩시다”고 했다.
 
그는 같은 날 신도들에게만 보내는 비공개 특별편지를 통해 내부결속을 다지기도 했다. 그는 “지금 폭풍이 우리 안에 있는 생명의 말씀과 믿음을 빼앗으려고 모질게 불고 있다”며 “불어오는 이 폭풍을 잠재워 달라고 기도합시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 사태가 확산하자 지난 20일 신천지 관련 앱에서 특별편지를 보내고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 일으킨 마귀의 짓”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