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3월 2~6일 유·초등생 '긴급 돌봄'…신청률은 높지 않아

중앙일보 2020.02.28 16:50
지난 7일 전북 전주시 전주동신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한 예방조치로 졸업식이 학무모의 참석 없이 각 교실에서 실시된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졸업생들이 상장을 받고 있다. [뉴스1]

지난 7일 전북 전주시 전주동신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한 예방조치로 졸업식이 학무모의 참석 없이 각 교실에서 실시된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졸업생들이 상장을 받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유치원에 가지 못한 아이들을 위한 긴급돌봄 신청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이 가장 낮다.
 

보육 대란 우려 오후5시까지 돌봐
유치원생 11%, 초등생 1.8%만 신청

28일 교육부는 지난 24일부터 이틀동안 조사한 학부모의 긴급 돌봄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272만1484명의 초등생 가운데 신청자는 4만8656명(1.8%)에 그쳤다. 유치원생은 7만1353명(11.6%)가 신청했다.
 
긴급돌봄은 초등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 시설을 활용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아이들을 돌봐주는 제도다. 교직원과 기존 유치원·어린이집 교사가 배치된다. 휴원·휴교로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부부 등을 위해 다음달 2일부터 일주일 동안 운영된다.
 
맞벌이 부부의 '보육 대란' 우려해 도입됐지만, 신청률이 낮은 이유는 학부모들이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상황이 좋지 않다보니 학부모들이 학교 시설에 보내길 꺼리는 듯 하다"면서 "말 그대로 '긴급'하게 맡길 곳이 없는 아이들을 맡아준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신청률을 보면 대구(유치원생 2.5%, 초등생 0.5%), 경북(유치원생 3.3%, 초등생 0.6%)이 17개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낮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이 지역 주민들의 우려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확진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은 서울·경기 등 수도권, 호남 등은 신청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학부모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긴급 돌봄 시설에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을 비치할 계획이다. 매일 2차례 교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발열·건강상태 점검을 실시한다.
 
정부는 학부모들의 추가 신청을 받기 위해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요 조사는 마쳤지만, 이후에도 신청을 희망하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자체에 추가 신청을 받아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