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체부 장관 "종교모임 자제해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

중앙일보 2020.02.28 13:50
종교계를 향한 호소문을 발표하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연합뉴스

종교계를 향한 호소문을 발표하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연합뉴스

“당분간 종교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28일 종교계에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구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의 중대한 고비는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이 될 것”이라며  당분간 종교집회를 자제해 주시기를 호소드린다”고 했다. 또 “불교계와 천주교계가 당분간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하고 개신교의 많은 교회가 주일 예배 등을 온라인 영상으로 대체한 데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코로나19 관련 종교계를 향한 문체부 장관 긴급 호소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양우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온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역의 집단 감염이 가시화되면서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커졌습니다.   
 
정부는 지난 2월 24일 감염증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서의 밀집행사와 같이
타인과 국민 일반에게 해가 될 수 있는 방식의 집단행사나 행동을
실내뿐 아니라 옥외에서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불교(조계종 등)계와 천주교계가 당분간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하고,  
개신교의 많은 교회가 주일 예배 등을 온라인 영상으로 대체했습니다.
모든 종교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앞장서고 있습니다.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발적인 참여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의 중대한 고비는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사태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  
당분간 종교집회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지금이야말로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모든 종교계의 신중한 판단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종교계 지도자 및 교인(교도) 여러분!
 
정부는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전염 방지와 치료 대응 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현장에서도 검역과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모든 종교 지도자 및 교도(교인) 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동참을  
간곡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