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의료물품 동나는데···"어제도 라텍스장갑 등 中 지원"

중앙일보 2020.02.28 12:18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뉴시스]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8일 2000명을 넘어서며 의료물품 수급이 비상인 가운데 정부가 중국에 보내고 있는 총 60억원 규모의 의료물품 지원 내역이 공개됐다.  
 
외교부가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실에 제출한 ‘대(對)중국 코로나 구호물품 발송 내역 및 계획 일지’에 따르면, 정부는 27일 랴오닝성ㆍ지린성에 라텍스장갑 1만5000장을 지원했다. 그 외 지역에도 마스크ㆍ방호복ㆍ보호경 등 총 60억원 어치의 구호물품을 중국에 지원하고 있다. 구체적인 내역과 날짜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8일 서울 마포구의 한 약국 진열장에 '마스크 품절'이라고 적힌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28일 서울 마포구의 한 약국 진열장에 '마스크 품절'이라고 적힌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난 4일 충칭시에 마스크ㆍ방호복ㆍ보호경ㆍ라텍스장갑 각 3만개씩과 손세정제2400개를 지원했다. 후베이성 서쪽에 위치한 충칭은 현재까지 확진자 576명과 사망자 6명이 발생했다. 지난 17일에는 허베이성ㆍ톈진직할시ㆍ신장위구르 등에 라텍스장갑 2만장과 분무형 소독기 400대를 보냈다. 허베이성은 확진자 318명 사망자 6명, 톈진시는 확진자 136명 사망자 3명이 발생한 곳이다.
 
지난 14~17일에는 안후이성ㆍ저장성ㆍ장쑤성ㆍ샹하이시에 라텍스장갑 5만장, 분무형 소독기 600대, 발전기 5대, 식수정화제 4박스, 담요 2000장이 지원됐다. 안후이성은 확진자가 6번째로 많은 지역으로 현재 989명이 확진됐으며 6명이 사망했다. 지난 21일에는 하이난성ㆍ푸젠성ㆍ광시자치구에 라텍스장갑 1만5000장, 분무형 소독기 400대를 보냈다.
 
정병국 의원은 “특히 국내 확진자 505명이 늘어나 하루 증가로 최고치를 기록한 27일에도 랴오닝성ㆍ지린성에 라텍스장갑 1만8000장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공개된 지원 목록에는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우한시 등 후베이성으로 보내진 물품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정 의원은 “당초 정부가 발표한 60억원 지원계획에 따라 중국에 대한 의료물품 배송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국내에서는 의료용품 수급에 어렴움을 겪고 샹하이에서도 대구ㆍ경북에 마스크 50만개를 보내주는데 정부의 이러한 지원이 맞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방호복 입고 코로나19 대응 준비하는 의료진 [뉴시스]

방호복 입고 코로나19 대응 준비하는 의료진 [뉴시스]

 
국내에서는 ‘마스크 대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가 공적 유통망을 통한 마스크 공급을 발표했지만 약속드린 시간과 물량을 지키지 못했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라텍스장갑 등 일회용 의료 물품도 물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민복기 대구시 의사회 코로나19대책본부장은 27일 한 방송에서 ‘일회용 방호복이 상당히 비싸고 수급이 어려워 방호복 없이 치료하는 의료진도 있느냐’는 질문에 “방법이 없다. 현지 와서 보면 이해될 것”이라고 답했다.
 
정 의원은 “국내 확진자가 2000명을 넘고 의료용품 구하느라 난리인데 중국에 이렇게 지원해왔다니 화가 난다”며 “정부는 중국몽에 깨어나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필수품 생산과 유통에 관여하는 징발법 가동 등 국민에게 혜택이 가도록 힘써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