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여파…뉴코아강남점·신세계강남점·수출입은행 등 폐쇄

중앙일보 2020.02.28 11:2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0명을 돌파한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 본점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돼 있다. 은행권 본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0명을 돌파한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 본점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돼 있다. 은행권 본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이 임시 휴점한다고 28일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방문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전날 이랜드리테일은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을 확인하고 28일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 집중 방역을 마친 뒤 29일 재개점해 정상영업 할 예정이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날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며 “확진자 방문 날짜는 26일 오후 7시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28일 전관 임시 휴점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협력사원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하고 들어간 조치다.
 
해당 협력사원은 지난 24일 근무 후 개인 휴무로 현재까지 출근하지 않았으며,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백화점에 알린 후 후 자가격리 중이다. 신세계는 강남점의 휴점을 결정하고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기관 등이 밀집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국수출입은행에서는 직원이 근무 중 오한 증세를 느껴 26일 퇴근 후 검진을 받은 데 이어 27일 저녁 확진자로 판명됨에 따라 건물이 폐쇄됐다.
 
종로구 당주동 소재 세종빌딩은 이 건물에 입주한 건강검진전문기관인 재단법인 한국의학연구소(KMI)의 28세 여성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27일 폐쇄됐다.
 
이에 앞서 26일 중구 을지로 2가 SK텔레콤타워는 SK텔레콤에 근무하는 47세 여성 직원이 확진자로 판명되자 폐쇄에 들어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