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최대 여의도순복음교회 결국 주일 예배 모두 중단

중앙일보 2020.02.28 10:28
여의도순복음교회. 연합뉴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연합뉴스

등록신도 수 약 56만 명의 국내 최대 대형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주일 예배를 모두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주일 예배 유지 방침을 하루만에 번복한 것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8일 이영훈 담임목사와 박경표 장로회장 등 주요 당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당회를 열어 "오는 3월 1일과 8일 주일예배를 비롯한 모든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교회는 전날인 27일 이 담임목사를 비롯한 당회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주일 예배를 유지하되 종전 7부까지 열던 주일예배를 5부로 축소한다고 결정했다. 다만 교회는 28일 오전 회의에서 주일 예배 개최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국내 개신교회 중 신도 수가 가장 많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주일예배 중단은 다른 대형교회들의 움직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27일 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대체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NCCK는 소속 회원 교단장 명의로 낸 '코로나 19 위기 상황에서 사순절을 시작하며'라는 제목의 담화문에서 "교회가 코로나 19를 확산하는 진원지가 돼선 안 된다"며 "모든 국민이 고통에 빠진 시기에 우리의 신앙 형식이 세상을 더욱 위험하게 만든다면 그것은 우리의 집단적 이기심이지 이 세상을 향하신 하나님의 뜻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회당의 대중집회를 통한 감염의 위험이 크다는 사실이 이미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우리 시대의 소통의 방식인 온라인 매체들을 최대한 활용하여 각자의 자리에서 예배를 드리고, 다양한 묵상 자료나 기도문을 통해 우리의 신앙을 성찰하고 나누면서 공동체적 신앙의 깊이를 더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