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울한 역전···코로나 확산, 이젠 한국이 중국보다 빠르다

중앙일보 2020.02.28 10:01
 
한국과 중국의 상황이 순식간에 뒤바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이 가장 빠른 나라가 중국이 아닌 한국이 됐다. 신규 확진 환자 증가에서 중국이 처음으로 한국보다 적은 숫자를 기록한 것이다.

27일 신규 환자 한국이 505명인데 비해
중국은 327명으로 한국이 178명 더 많아
한국 확산 속도가 세계에서 가장 빨라져
중국에서 한국 돕자며 마스크 기증 시작
한국인 입국자 2주 격리는 중국 전역 실시

 
중국 우한에 신종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긴급하게 마련된 팡창의원에서 최근 퇴원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 우한에 신종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긴급하게 마련된 팡창의원에서 최근 퇴원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8일 발표에서 27일 하루 327명의 신규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한국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이날 하루에만 505명의 환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이 싱하이밍 대사의 주도 아래 대구를 돕기 위한 2만 5000장의 마스크를 준비했다. 이들은 최치원 선생의 시구인 "도는 사람과 멀리 있지 않고, 사람은 나라에 따라 다르지 않다"는 '도불원인 인무이국(道不遠人 人無異國)'이라는 글을 내세웠다. [중국 환구망 캡처]

주한 중국대사관이 싱하이밍 대사의 주도 아래 대구를 돕기 위한 2만 5000장의 마스크를 준비했다. 이들은 최치원 선생의 시구인 "도는 사람과 멀리 있지 않고, 사람은 나라에 따라 다르지 않다"는 '도불원인 인무이국(道不遠人 人無異國)'이라는 글을 내세웠다. [중국 환구망 캡처]

 
26일의 경우엔 중국에서 새로 늘어난 환자가 433명으로 한국의 334명보다 99명 많았다. 그러나 27일에는 한국이 505명으로 중국의 327명에 비해 178명이나 많았다. 지난해 12월 8일 중국에서 첫 환자가 나온 이래 80여 일만에 한·중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
 
주한 중국대사관이 준비한 2만 5000장의 마스크를 실은 트럭이 대구로 달려가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주한 중국대사관이 준비한 2만 5000장의 마스크를 실은 트럭이 대구로 달려가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 한국이 중국에 마스크 지원에 나섰으나 이젠 중국이 한국 돕기에 나서고 있다. 27일 중국 상하이시가 대구와 경북에 마스크 50만장을 기증했다. 주한 중국대사관도 이날 대구에 2만 5000장의 마스크를 지원했다.
 
베이징주재 한국대사관에 “중국의 어려움이 한국의 어려움”이라는 플래카드를 부착했는데 이젠 서울주재 중국대사관이 한국 돕기에 나서며 “도불원인 인무이국(道不遠人 人無異國)”이라는 최치원 선생의 시구를 인용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 베이징주재 한국대사관은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는 플래카드를 붙이고 중국 돕기에 나섰다. 이젠 한국이 중국의 도움을 받는 처지로 변하고 있다. [중국주재 한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 베이징주재 한국대사관은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는 플래카드를 붙이고 중국 돕기에 나섰다. 이젠 한국이 중국의 도움을 받는 처지로 변하고 있다. [중국주재 한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이 말은 “도는 사람과 멀리 있지 않고 사람은 나라에 따라 다르지 않다”는 뜻으로 신라와 당나라가 국가적 차이를 넘어 협력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환구시보(環球時報) 등 중국 언론도 한국의 신규 환자가 중국을 넘어섰다며 한국을 돕자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 중국으로 들어오는 한국인 입국자는 중국 전역에서 2주간 격리되고 있다. 심지어 집에서 나오지 못하게 '빨간 딱지'로 대문을 봉인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 내 방역은 빈틈없이 하겠다는 계산이다.
 
중국 국내의 신종 코로나 상황만 전하기에 바빴던 중국 언론이 최근엔 해외 상황을 알리는 그래픽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의 증가 수치가 가장 빠르게 표시돼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 국내의 신종 코로나 상황만 전하기에 바빴던 중국 언론이 최근엔 해외 상황을 알리는 그래픽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의 증가 수치가 가장 빠르게 표시돼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이에 따라 중국의 신종 코로나 상황은 빠르게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최근 며칠 사이 신규 의심 환자와 확진 환자, 사망자 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중증 환자도 하루 수백 명씩 감소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28일 발표에 따르면 27일 44명이 숨져 이제까지의 사망자는 2788명이 됐다. 중증 환자는 394명이 줄어 7952명이다. 주목할 건 현재 치료를 받는 환자 수가 27일 자정 현재 3만 9919명으로 처음으로 3만 명대로 떨어졌다는 점이다.
 
일본에 거주하는 중국 화인들이 도쿄에서 일본을 돕자며 마스크를 나눠주는 행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일본에 거주하는 중국 화인들이 도쿄에서 일본을 돕자며 마스크를 나눠주는 행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현재 환자 수가 매일 2000~3000명씩 줄고 있어 이 추세로 가면 앞으로 20일 정도 이후엔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가 대부분 사라질 것이란 긍정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제 시작으로 보이는 한국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