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安 “우리나라 국민 불행…현행범 아님 전과자 중 선택하고 있어”

중앙일보 2020.02.28 09:4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거대 양당 중심의 정치를 비판하면서 “조금 과격한 표현을 하자면 우리나라 국민들은 불행하다. ‘현행범’과 ‘전과자’ 중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전과자가 다시 권력을 잡으면 현행범이 되는 게 계속된 역사고, ‘연쇄 복수극’이 벌어지는 사이 나라는 나락으로 떨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시 한 번 자인의 귀국 이유를 거론하며 “우선 지금 무너져가는 대한민국 제가 몸을 던져서라도 조금이라도 그것을 막고 싶다. 우리나라가 가야할 실용 정치, 중도 정치의 그 뿌리를 내리겠다. 그 두 가지 목적을 가지고 제가 귀국했다”면서 “저는 어렵지만 제 신념대로 그 길을 묵묵히 걸어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에 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엔 “지금까지 일관되게 (미래통합당과의) 통합과 연대는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선그었다.
 
이어 “‘천 번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는 말이 있다. 사람이건 정당이건 여러 가지 시련을 겪으면서 제대로 자리를 잡아간다는 뜻”이라며 “500번 정도 주위에서 (국민의당을) 흔든 것 같다. 앞으로 500번 정도 지나면 제대로 자리 잡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멀리 산이 보이는데, 산은 그 자리에 있다. 하지만 보고 있는 사람이 머리를 흔들면서 보면 산이 흔들리는 것처럼 보인다”며 통합당과 연대할 뜻이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안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해야 하고,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조치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