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잠하던 강원 닷새 만에 원주 확진자…신천지 신도 40대 남성

중앙일보 2020.02.28 08:47
지난 26일 강원 원주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발생을 막기 위해 시청사 로비에 열화상 감시카메라를 설치, 방문객들의 발열 여부를 감시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6일 강원 원주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발생을 막기 위해 시청사 로비에 열화상 감시카메라를 설치, 방문객들의 발열 여부를 감시하고 있다. [뉴스1]

 
강원 원주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3일 강릉에서 확진자 나온 이후 닷새 만이다. 이로써 강원지역 확진자는 총 7명으로 늘었다.

원주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
강원지역 확진자 총 7명으로 늘어


 
원주시는 지난 6일 직장동료 부친상으로 대구의 한 장례식장을 방문한 신천지 신도 A씨(46)가 27일 오후 11시36분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원주시 태장2동 학생회관예배당 신천지 교회에서 약 4시간 동안 예배 활동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A씨를 이날 오전 1시23분 지역 거점 병원인 원주의료원으로 이송했고 곧바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A씨는 지난 24일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나자 다음날인 25일 오전 11시쯤 원주의료원을 찾았다. 하지만 호흡기 증상이 경미해 약 처방을 받은 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지난 27일 오전 9시쯤 자차를 이용해 아내와 함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원주 확진자 정확한 동선 파악 중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 26일 오전 강원도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대책 상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 26일 오전 강원도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대책 상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원주시 관계자는 “A씨가 25일 이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27일 아내와 함께 선별진료소를 찾았다”며 “26일과 27일에는 자택에서만 생활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동선을 파악 중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강원지역에선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2일 춘천에서 30대 여성 2명, 속초에선 20대 남성과 30대 여성 등 2명, 삼척은 20대 남성 1명, 23일엔 강릉에서 40대 남성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원주=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