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힘내서 극복합시다”…부산서 코로나 극복 온정의 손길 이어져

중앙일보 2020.02.27 17:46
박수관 와이씨텍 회장(왼쪽)이 27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신정택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정택 회장에게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박수관 와이씨텍 회장(왼쪽)이 27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신정택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정택 회장에게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 60명이 발생한 부산에서 병원과 저소득층 등에게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부산 와이씨텍·세운철강 회장 성금 각 1억원
조계종과 부산항만공사도 각 성금 1000만원
코호트 격리 병원에 두유·갈비탕 패키기 답지
주택금융공사, 2000만원 상당 식료품 등 전달
부산시,코로나 19 안전한 업소에 ‘클린존’부착

부산에서 각종 고무제품을 생산하는 박수관 와이씨텍 회장은 27일 오거돈 시장에게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은 취약계층에 전달할 1억원 상당의 갈비탕·곰탕을 기탁했다. 대한불교 조계종과 부산항만공사도 이날 성금 각 1000만원을 부산시와 초록어린이 재단에 전달했다. 부산시는 이들 성금과 물품을 어린이와 어르신 등 부산·대구지역 취약계층과 피해자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직원 2명이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코호트 격리(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 전체를 봉쇄하는 조치)된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에도 물품기탁이 이어지고 있다. 이성문 연제구청장은 아시아드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질병관리본부 직원 등으로 구성된 의료지원단에게 100만원 상당의 격려품을 전달했다.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오른쪽)이 오거돈 시장에게 취약계층을 위한 1억원 상당의 식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오른쪽)이 오거돈 시장에게 취약계층을 위한 1억원 상당의 식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지난 26일에는 한국마사회 부산연제지사(지사장 배기한)가 25만원 상당의 에탄올 화장지 등 물품을 아시아드요양병원에 지원했다. 앞서 24일에는 병원 인근 BNK 부산은행 연산동금융센터(센터장 허영선)이 50만원 상당의 두유를, 향토기업인 국제식품(대표 장창교)는 갈비탕 패키지 500개를 전달했다.

 
NH농협은행 연산역지점(지점장 윤지영)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이웃돕기 성금 300만원을 이성문 연제구청장에게 27일 전달했다.  
NH농협은행 연산역지점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이웃돕기 성금 300만원을 이성문 연제구청장(왼쪽 두번째)에게 전달했다. [사진 연제구]

NH농협은행 연산역지점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이웃돕기 성금 300만원을 이성문 연제구청장(왼쪽 두번째)에게 전달했다. [사진 연제구]

어린이와 어르신을 위한 물품기탁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 주택금융공사(HF·사장 이정환)는 아동센터 급식 중단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가정 아동 200명을 위해 마스크 등 어린이 안전키트와 식료품을 담은 ‘HF 희망 상자’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본부(본부장 여승수)에 27일 전달했다. 전달된 희망 상자는 2000만원 상당이다. 

 
부산 남구는 코로나 19사태로 잠정 폐쇄된 관내 남구노인복지관과 용호종합사회복지관 등 4개 기관 경로 식당에 출입하던 어르신 334명에게 카레·국수 등과 밑반찬으로 구성된 대체식(점심)을 사서 집까지 배달하고 있다. 남구는 식사 배달을 해주는 어르신 141명에게는 별도로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이 여승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본부장에게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주택금융공사]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왼쪽)이 여승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본부장에게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주택금융공사]

부산 남구 용호1동 사랑나눔회는 지난 16일 독거노인 30명에게 60만원 상당의 국·죽·밑반찬 등을 구매해 전달했다. 지난 20일 세방(주) 부산지사는 우암동 독거노인과 저소득 49가구에 건강식품류와 국·찌개 세트를 기부했다. 
 
수영구 광안1동 주민 최모(63)씨는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 착용하지 못하는 어르신을 위해 부직포로 마스크 50개를 제작해 동네 어르신들에게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최씨는 “부직포를 구하는 대로 더 많이 만들어 동네 어르신에게 제공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자영업자들 돕기 위한 정책도 도입된다.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많은 시민이 찾을 수 있게 식품접객업소에서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코로나 19 위기경보가 해제될 때는 즉각 1회용품 사용규제를 재시행할 계획이다.
방역으로 안전이 입증된 업소에 부탁할 코로나 19클린존 스티거. [사진 부산진구]

방역으로 안전이 입증된 업소에 부탁할 코로나 19클린존 스티거. [사진 부산진구]

부산시는 또 확진자가 방문한 업소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코로나 19 관련, ‘클린존’을 운영한다. 청정구역이 된 업소에 클린존 마크를 부착하고 홈페이지 등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한 것이다. 클린존은 확진자 방문시설 중 방역 소독을 완료해 위험이 해소된 곳, 확진자 방문과 무관한 다중이용시설 중 자율적 방역소독을 주기적으로 시행해 안전한 곳 등을 지정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7일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불안감 때문에 시민이 업소 이용을 꺼리면서 공개되는 확진자 동선 정보가 오히려 자영업자에게는 ‘데스노트’가 되고 있다”며 “저부터 클린존 식당과 가게를 이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