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 마약 검사 '음성'···"성분 검출 안돼"

중앙일보 2020.02.27 17:01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연합뉴스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경찰의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남부경찰서는 27일 비아이의 체모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한 결과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찰은 비아이에 대한 마약 수사를 끝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비아이는 지난해 9월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2016년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했는지, 실제 피웠는지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는 대마초 흡입 사실 일부 사실을 인정해 경찰은 이후 비아이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추가 조사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에 제보한 인물이다. 그는 2016년 마약 혐의로 체포된 뒤 ‘마약을 구해 달라’는 등의 비아이가 보낸 카톡 내용을 경찰에 건넸다.
 
그러나 A씨는 돌연 “마약을 건네지 않았다”며 말을 바꿨고 비아이는 무혐의를 받았다. 이후 A씨는 다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진술 번복을 요구하며 수사를 무마시키려 했다며 권익위에 신고했다.
 
이에 비아이는 SNS에 올린 입장문에서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히고 팀을 탈퇴한 뒤 자숙 중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