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여파에 日올림픽 성화봉송 행사 ‘무관중’ 검토

중앙일보 2020.02.27 15:59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7일 코로나19 여파로 내달 열리는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성화봉송 행사를 무관중으로 진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AP=연합뉴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7일 코로나19 여파로 내달 열리는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성화봉송 행사를 무관중으로 진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다음달 진행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화 도착식과 출발식 등 관련 행사도 무관중으로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는 다음주성화 봉송 주자가 달리는 각 지자체가 관련 행사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 방침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무관중 여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정할 방침이라고 했다.
 
성화는 다음달 20일 미야기현 소재 항공자위대 마쓰시마 기지에 항공편으로 도착한다. 도착식에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조직위 회장이 참석한다. 같은 달 26일 후쿠시마(福島) 현에서 열리는 출발식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달 26일 후쿠시마현을 출발한 성화는 일본 47개 현을 돌아 7월 24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회식 때 도쿄도(東京都) 국립경기장 성화대에 점화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