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튜브 캡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튜브 캡쳐]

“열심히 이걸 막을 생각이 별로 없지 않나란 의심까지 들어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말이 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5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요’ 라이브에서 코로나19 확산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신천지를 강도 높게 비판했는데요. 여기에 더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에게 비난의 화살을 날렸습니다.
 
반응은 엇갈립니다. 방역에 책임이 있는 광역단체장들에게 할 말 했다는 반응이 있습니다. “대구 신천지 답 없다. 오로지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만 한다. 내가 다 속이 시원하네!” “유시민이 어제 방송 안 했으면, 경북도지사, 대구시장 여전히 예전 행태 그대로였을거임. 오늘 나온 화들짝 반응은 그래서 유시민 공로임”이라며 유 이사장의 지적에 감사를 표합니다. “진짜 경북지사. 대구시장 이상함. 조사해야한다~~종교의 자유 대구시장도 거론한 걸로 안다. 폐쇄. 압색. 협조. 구걸 말고 당당하게 시민들을 위해 나아가라!!! 이만희 코로나 검사 필수. 신천지 중국인 신도 명단도 필수” 라며 대구시가 신천지 관련 코로나19 조치에 미흡했다고 비판합니다.
 
유시민 이사장과 지지층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무서운게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철우 지사 또한 “논쟁할 시간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대응에 “현명하다” “상대 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유 이사장을 비판합니다. “대구 경북 파이팅”이라는 응원도 합니다.
 
유 이사장의 비난 발언을 다시 그에게 돌리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코로나 전염의 근본을 말하지 않네” “신천지가 없는 바이러스를 만들어 들이지는 않았지. 물론 여기저기 옮긴 건 화나는 일이고 법적으로 도의적으로 처벌 할 수 있는 만큼 엄벌해야 한다. 여기서 신천지에 책임 떠넘길 수작 하지 말고 사과부터”라고 지적합니다. 또 “뭔가 계속 신천지에만 포커스 맞춰진 거 같은데 지금 중요한 거는 중국 입국 금지가 우선이 아닌가?” “가뜩이나 지치고 힘든 싸움 중인데 대구시장, 대구시민, 경북도민 아무한테도 디스질 하지마라! 알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중국을 배우라는 WHO … “CHO로 이름 바꿔라”

 
 
#네이버
"세월호때 같은 선동질 닥치고 중국인 입국금지 먼저하라. 신천지가 없는 바이러스를 만들어 들이지는 않았지. 물론 여기저기 옮긴 건 화나는 일이고 법적으로 도의적으로 처벌 할 수 있는 만큼 엄벌 해야 한다. 여기서 신천지에 책임 떠넘길 수작 하지 말고 사과부터..."

ID 'dls0****'

#MLBPARK
"유시민이 왜 저런말까지 나오게 하는지. 대구시장 완전 허수아비에요"

ID 'road26'

 
#클리앙
"어제 방송 안 했으면, 경북도지사, 대구시장 여전히 예전 행태 그대로였을거임. 오늘 나온 화들짝 반응은 그래서 유시민 공로임."

ID 'scotus'

#네이버
"종교의자유도 대구시장도 거론한 걸로 안다. 폐쇄. 압색. 협조. 구걸말고 당당하게 시민들을 위해 나아가라!!! 이만희 코로나검사필수. 신천지 중국인신도 명단도 필수."

ID 'rara****'

 
#네이버
"일상생활해라. 곧 종식된다 그런 얘기 누가 했나요? 대통령과 현 정부 관련자들이에요! 이 지경되니 종교 한 집단 특정 지역에 다 떠넘기는 건가요? 애초에 다른 나라처럼 몇 명 감염되었을 때 철저히 금지하면 이 지경까지는 안됐을 겁니다.?"
 

ID 'uk13****' 

 
#네이버
"대량 확진을 중국인과 정부 책임으로 돌려 책임을 면하려는 아주 야비한 대구시장과 경북지사는 사죄. 각종 발병요인들을 발본색원해야할 책무는 망각하고 있다 대량 발병되니 면피하려는 수작."

ID 'wind****'

 

김서희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