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년 국회의원 후원금 354억원 …총액 1위 민주당, 평균 1위 정의당

중앙일보 2020.02.27 14:41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이 통과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모은 후원금 총액이 약 354억 원으로 집계됐다. 총 모금액이 가장 많은 정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었고, 1인당 평균 모금액은 정의당이 1위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2019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내역’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회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한 5명(이우현·이완영·최경환·황영철·염용수)을 뺀 295명으로 이들이 모은 총 모금액은 354억1764만9248원이었다.  
 
총액 기준으로는 298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494억9074만9337원)보다 28.4% 줄었다. 지난해 대통령선거·지방선거·국회의원총선거 등 큰 선거가 없었던 점이 전체 후원규모 감소 원인으로 풀이된다. 전국 단위 선거가 있는 해에는 기존 1억5000만원인 국회의원 1인 후원금 한도가 두 배 올라 3억 원까지 모을 수 있다.  
 
가장 많은 후원금을 받은 의원은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1억7555만7676원)이었다. 1억5000만원의 후원금 한도를 넘긴 이유에 대해 선관위는 “후원회가 신용카드·예금계좌·전화 또는 인터넷 전자결제 시스템 등에 따른 모금으로 부득이하게 초과한 경우 선거법에 따라 다음 연도 모금한도액에 포함한다”며 “초과 가능 범위는 연간 모금한도액의 20%”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이언주 무소속 의원(1억7329만5658원) ▶박명재 한국당 의원(1억7142만18원) ▶윤소하 정의당 의원(1억6811만3072원) ▶손혜원 무소속 의원(1억6781만1231원) 등도 1억5000만원을 넘겼다.  
 
가장 적은 후원금을 받은 의원은 서형수 민주당 의원(0원)이었다. 지난해 초 이미 제21대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서 의원은 후원금 모금 활동을 하지 않았다. 그 다음은 진영 민주당 의원(1004만9000원)이었다. 진 의원은 지난해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임명되고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금 총액 1위 민주당, 1인당 평균 1위는 정의당 

정당별로는 민주당(129명)이 총 모금액 169억4292만9687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108명) 123억4948만8395원 ▶바른미래당(민생당 전신·28명) 23억5346만6108원 ▶정의당(6명) 9억868만3921원 순이었다.  
 
민주당의 경우 전년(259억3735만4963원)과 비교해 총 모금액은 89억9442만5276원 줄었고, 미래통합당도 전년(156억715만3693원)보다 32억5766만5298원 감소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0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광역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광주 현장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0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광역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광주 현장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밖에 민주평화당(민생당 전신·4명) 5억3987만2723원, 우리공화당(2명) 2억4590만1617원, 민중당(1명) 1억3044만3000원 등이었다. 무소속 의원 17명은 작년 총 19억4686만3797원을 모금했다.
 
1인당 평균 모금액이 가장 많았던 정당은 정의당(1억5144만7320원)이었다. 그 뒤로 ▶평화당(1억3496만8180원) ▶민주당(1억3134만540원) ▶민중당(1억3044만3000원) ▶우리공화당(1억2295만808원) ▶한국당(1억1434만7115원) ▶바른미래당(8405만2361원) 순이었다. 국회의원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2005만9828원이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