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천지 이만희 檢 고발 당했다 "역학조사 거짓자료 제출"

중앙일보 2020.02.27 14:06
신천지 포교활동의 피해자로 구성된 전국신천지피해연대 소속 회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천지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신천지 포교활동의 피해자로 구성된 전국신천지피해연대 소속 회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천지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교주 이만희(89)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에서 거짓 자료를 제출했다며 검찰에 고발됐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이 총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신천지가 집회장과 신도 숫자를 축소해 알렸고 조직 보호와 정체가 밝혀지는 데 대한 두려움 때문에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 자료 등을 근거로 신천지가 위장교회와 비밀센터 429곳, 선교센터를 수료한 입교대기자 7만 명과 중요 인사들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전피연은 “겉으로는 협조한다지만 뒤에서는 신도들에게 거짓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있고 교인이었던 보건소 방역팀장이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고 신천지임을 자백하는 등 자신들의 정체성을 감추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만희 총회장은 이단 사이비 교주 역할 이외 별다르게 재산을 형성할 능력이 없는 자”라며 이 총회장과 측근의 100억대 부동산 취득 과정에서 횡령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전피연은 “신천지와 이만희 교주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경기 과천에 있는 신천지 본부 총회 사무실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지파를 설립하고 관할하는 부산 야고보지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