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안철수계 의원들 결단할 시기”

중앙일보 2020.02.27 13:03
권은희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 입당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은희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 입당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27일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소속으로 양당 기득권의 프레임과 반대의 싸움이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야권이 통합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과 폭주를 심판해야 한다는 요구를 잘 알고 있다”면서도 “양당 기득권 정당의 정치적 공생관계가 유지되는 한 앞으로 변화와 혁신도 기대난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현실과 미래의 삶을 기준으로 실용적 해법을 제시하고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과 폭주를 심판하여 견제, 저지하기 위한 이 발걸음을 멈추지 않고 국민이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지난 21일 바른미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그는 이날 중 국민의당에 입당 서류를 제출할 계획이다. 권 의원이 입당하면 국민의당의 첫 현역 의원이 된다.
 
국민의당 창당에는 권 의원을 비롯해 안철수계 현역 의원 5명이 참여했으나 이들 중  김삼화·김수민·신용현 의원 등은 미래통합당 입당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권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계) 의원들이 정치적 결단을 할 시기”라며 “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결단을 요구하면서 본인들의 정치적 결단을 미루는 것은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안 대표가 정치적 결단을 할 시기는 아니고 의원들이 스스로 정치적 결단해야 한다”며 “(통합당과의) 선거연대 등과 관련해 지금은 안 대표에게 요구할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