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늘어난 일자리 80%가 50·60대 몫이었다

중앙일보 2020.02.27 12:00
지난해 3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63만5000개 늘었다. 하지만 ‘경제 허리’인 30·40대 고용 부진은 여전했다. 60대 이상과 정부 지원을 받는 일자리의 증가세가 이어졌다.

19년 3분기 임금근로 일자리동향

 
 통계청은 27일 이런 내용의 ‘2019년 3분기 임금근로 일자리동향’을 발표했다. 임금근로 일자리는 고용 계약을 맺고 일하는 근로자가 점유한 고용 위치를 의미한다. 비임금근로자를 포함해 조사하는 ‘취업자’와는 다르다. 한 사람이 주중에는 회사에 다니면서 주말에는 학원 강사를 한 경우 취업자는 한 사람이지만 일자리는 2개로 계산하는 식이다.

 
 지난해 3분기 임금근로 일자리는 1873만9000개였다. 전년(2018년) 같은 기간보다 63만5000개 늘었다. 직전 분기인 2분기(46만4000개 증가)와 전년 동기(21만3000개 증가)보다 개선됐다.

 
일자리 증가 80%는 50대·60대 이상. 그래픽=신재민 기자

일자리 증가 80%는 50대·60대 이상. 그래픽=신재민 기자

 연령대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 28만개, 50대에서 23만1000개 증가해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80%가 50대와 60대 이상에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30대 일자리는 8000개, 40대는 3만4000개 증가에 그쳤다. 20대 이하 일자리는 8만2000개 늘었다.

 
 50·60대 일자리가 늘어난 데에는 보건·사회복지 분야의 일자리 증가가 가장 큰 몫을 했다. 정부가 세금으로 마련하는 일자리 사업에 영향을 받는 대표적 업종이다. 전 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일자리 증가를 기록한 보건·사회복지업(16만6000개 증가)에서 60대 이상 일자리가 8만8000개, 50대 일자리가 4만9000개가 늘었다.
 
 모든 연령대에서 일자리가 늘었지만, 전체 일자리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40대(24.7%)와 30대(23.3%)의 일자리가 가장 적게 증가했다. 전 연령대 중 40대 일자리만 감소했던 지난해 2분기보다는 일자리 상황이 개선됐다.
 
 40대 일자리 상황의 개선은 지난해 2분기 감소한 건설업(-8만6000개)·제조업(-5000개) 일자리가 3분기에 증가세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3분기 제조업 일자리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3000개(0.1%) 늘었다. 건설업 일자리도 3만2000개(1.8%) 증가했다. 그러나 40대 일자리 개선세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건설업의 경우 건설 경기가 특히 부진했던 2018년보다 나아진 것처럼 보이는 ‘착시효과’일 수 있기 때문이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건설업 일자리는 건설 경기가 회복돼 늘어난 것이 아니라, 전년 폭염 때문에 건설업이 타격을 받았던 것에 따른 기저 효과”라고 설명했다.
 
 통계청은 40대 일자리 증가세 전환의 또 다른 원인으로 제조업 중 식료품업 일자리의 증가를 꼽았다. 박 과장은 “간편식의 다양화, 온라인 중심의 음식료품 판매가 증가해서 일자리 증가로 이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자리 증가 절반은 정부가 창출. 그래픽=신재민 기자

일자리 증가 절반은 정부가 창출. 그래픽=신재민 기자

 기업 종류별로 보면 전체 일자리 증가의 절반(52%) 이상이 공공 분야에서 나왔다. 지난해 3분기 일자리를 가장 많이 만든 곳은 일반 회사법인(20만6000개 증가)이지만, 정부로부터 인건비나 보조금을 지원받는 비영리·사회복지법인 등 회사 이외 법인과 정부·비법인단체에서 각각 17만7000개, 15만1000개 증가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