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동민 “대통령 탄핵 청원 90만? 안타까워…재난 극복 진력해야”

중앙일보 2020.02.27 11:50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많이 안타깝고, 지금은 모두가 힘을 합쳐서 재난을 극복하는 데 진력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기 의원은 2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 논란과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대한 의견 등을 밝혔다.
 
기 의원은 문 대통령 관련 청원이 올라온 것에 대해 “안타깝고, 지금은 정치권에서 이번 사태 극복 방법에 대해 갑론을박이 오고 갈 순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국민과 더불어 의료진들의 눈물겨운 희생과 헌신, 자원 봉사자들, 당국자들이 모두 힘을 합쳐 이런 재난을 극복하는 데 진력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기 의원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 금지를 했어야 한다”는 비판에 대해선 “일본이나 이탈리아 등 중국 입국 금지를 시킨 나라에서조차 지역 사회 감염이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에 특정 국가에 대한 봉쇄책이 지금의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인 지에 대해선 여러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기 의원은 “국민들의 불안과 공포는 이해하지만 중국인 입국 금지를 전면화시키지 못했기 때문에 감염병이 확산되었다는 것은 과도한 논리”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 내에서 너무 과도하게 중국을 막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의 사태가 초래되었다고 하는 건 정치적 주장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