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청와대 앞에 이어 세종대로 불법 집회 천막 철거

중앙일보 2020.02.27 10:52
[사진 서울시]

[사진 서울시]

서울시와 종로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도심 집회를 금지한 가운데 27일 광화문 세종대로 불법 집회 천막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 이번 철거 대상은 4개 단체 집회 천막으로 7개 동이다. 
 
서울시는 "그간 대화를 통한 자진철거를 위해 노력했지만, 장기 불법 점거에 따라 시민의 안전과 법질서 확립을 위해 불가피한 행정대집행"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특히 세종로 공원 앞의 집회 천막3개동은 약 30개소 소형천막과 매트리스 등을 보관하고 있었는데 청와대 앞 등 집회가 종료되면 지방상경 집회자들이 이곳에 집결해 소형천막에서 노숙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행정대집행은 종로구와 종로경찰서, 종로소방서에서 1350명의 인력과 트럭, 지게차 등 10대 차량을 동원해 이뤄졌다. 돌발상황을 고려해 경찰 1000명과 의료지원을 위해 소방 50명이 현장에 배치됐다. 
[사진 서울시]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이에 앞서 지난 13일 청와대 앞 효자로의 9개 단체 집회 천막11개 동을 철거하는 등 이번 달에만 청와대와 광화문 일대에서 총 28개 동의 집회 천막을 철거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서울시 차원의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도심 내 불법 집회 천막으로 인한 위생 및 안전 문제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 엄정하게 적법한 조치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