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외교보다 더 중요한 건 방역" 강경화 항의에 정면반박

중앙일보 2020.02.27 10:33
강경화 외교장관의 중국에 대한 “과도하다” 발언이 중국 언론에 의해 정면으로 반박당하고 있다. 강 장관은 웨이하이(威海) 등 중국 일부 도시에서 취하고 있는 한국인 입국자 강제 격리 조치에 대해 항의성으로 “과도하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칭다오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에 대해 방역 요원이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 온 사람은 14일 강제 격리에 들어간다. [중국 신화망 캡처]

지난 25일 칭다오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에 대해 방역 요원이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 온 사람은 14일 강제 격리에 들어간다. [중국 신화망 캡처]

그러나 중국에선 이는 외교문제가 아니라 그보다 더 중요한 방역문제라며 강 장관의 발언을 일축하고 있다. 그렇게 말하는 강 장관의 심정을 이해는 하지만 중국으로선 중국 인민의 안전을 우선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환구시보, 27일 사설 통해 강 장관 정면 반박
“강경화 심정 이해하나 중국인민 안전이 우선”
“역병 심각한 한·일 입국자 초국민대우 못해”
“중국은 타국의 중국인 입국제한 조치 이해해”
“중국 모든 도시가 한·일 입국자 14일 격리해야”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데 신종 코로나 사태를 두고 한국과 중국 간 우정이 시험대에 오른 모양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23일 베이징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데 신종 코로나 사태를 두고 한국과 중국 간 우정이 시험대에 오른 모양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23일 베이징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7일 “중국으로 오는 한·일 입국자에 대한 격리는 절대 차별대우가 아니다”라는 제하의 사설을 게재했다. 사설은 강 장관 발언에 중국 외교부가 동질감 느끼는 것 같은 반응을 보였지만 중국 언론 입장은 절대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반드시 지적해야 하는 건 이게 외교문제가 아니라 그보다 더 중요한 방역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집중 격리를 하든 호텔이나 자택에 분산 격리를 하든 역병이 심한 국가에서 온 사람에 대해 절대로 할인해 주는 상황이 생겨선 안 된다”고 밝혔다.
중국으로 오는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가장 먼저 취해 중국에서 칭찬받고 있는 지린성 옌지의 차오양촨 공항 모습. [중국 바이두 캡처]

중국으로 오는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가장 먼저 취해 중국에서 칭찬받고 있는 지린성 옌지의 차오양촨 공항 모습. [중국 바이두 캡처]

최근 “중국의 26개 성·시에서 신규 환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고 있는데 이런 상황을 만들기까지 중국이 치른 대가가 엄중하다”며 “만일 해외에서 오는 사람들을 특수 집단으로 분류해 방치하다 역병이 재발하면 중국 인민이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현재 중국의 방역 업무에서 중요한 건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이 해외에서 다시 중국으로 들어오는 걸 막는 것이라며 중국으로선 사태가 심각한 한국과 일본에서 코로나가 다시 수입되지 않도록 하는 게 긴급한 업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최근 한국의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 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를 중계하듯이 보도하고 있다. 사진은 중국 언론에 등장한 한국 부산의 한 백화점 방역 모습.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은 최근 한국의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 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를 중계하듯이 보도하고 있다. 사진은 중국 언론에 등장한 한국 부산의 한 백화점 방역 모습.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 또한 사태 초기 다른 나라가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는 것에 심경이 복잡했으나 끝내는 받아들였다”며 “중국은 다른 나라가 국경 폐쇄나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상대방을 증오하지는 않는다”라고도 말했다.
 
또 “한·일이 중국에 대한 우호적 조치와 지원으로 중국인에 좋은 인상을 주었고 중국에 대한 한·일의 일부 제한적인 조치는 중국인이 이해하는바”라고 말하며 “중국이 한·일을 상대로 14일 격리 조치 취하는 게 결국엔 한·일 사회의 이해를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새벽 주우한 총영사로 부임해 중국으로부터 '거꾸로 달려온 사람'이란 뜻의 '역행자'라 불리며 칭찬을 들었던 강승석 총영사. 그러나 불과 며칠만인 이제 한국에서 오는 사람은 중국에서 기피 대상이 되고 있다. [중국 바이두 캡처]

지난 20일 새벽 주우한 총영사로 부임해 중국으로부터 '거꾸로 달려온 사람'이란 뜻의 '역행자'라 불리며 칭찬을 들었던 강승석 총영사. 그러나 불과 며칠만인 이제 한국에서 오는 사람은 중국에서 기피 대상이 되고 있다. [중국 바이두 캡처]

“만일 이 시기에 중국이 대문을 열어 한·일에서 오는 사람을 초국민대우 하다가 중국의 방역망이 뚫린다면 이게 오히려 한·일의 존중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웨이하이 등에서 취하는 조치는 완전히 중국 내부 격리 제도의 연장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갖고 “정치화할 필요도 없으며 실제에 부합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한편 환구시보의 편집인인 후시진(胡錫進)은 “중국의 모든 도시가 웨이하이를 따라 한·일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월 9일 일본 나고야의 한 학교에서 중국에 마스크를 기증하며 중국과 우한에 힘내라고 응원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일본에서 입국하는 사람도 14일 강제 격리하기로 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지난 2월 9일 일본 나고야의 한 학교에서 중국에 마스크를 기증하며 중국과 우한에 힘내라고 응원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일본에서 입국하는 사람도 14일 강제 격리하기로 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의 각 지방 도시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자명한 일이다. 중국 외교부 등 중앙 부처는 한국을 상대로 중국 지방에서 상황에 맞춰 실시하는 조치이니 이해해달라고 말하고 다른 한편으론 언론을 이용해 지방 정부에 어떻게 해야 할지 지침을 내리는 식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