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완치자, 퇴원후 집에 있었는데…25일만에 다시 양성판정 왜

중앙일보 2020.02.27 08:38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연합뉴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가 병원에서 퇴원한지 25일만에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왔다. 일본 내 전문가들 사이에선 완치 판정을 받고도 재발한 사례가 나온 만큼 퇴원자의 사후 관찰 등 신종 코로나 대응이 더 복잡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우한관광객 가이드했던 오사카 40대 여성
지난 1일 퇴원 후 6일 검사선 음성 나와
마스크 쓰고 주로 집에서 요양했는데…
가슴 통증 등 느껴 26일 재검사서 양성
"체내 잠복 바이러스가 증식했을 수도"


27일 NHK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우한에서 온 관광객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알려진 오사카부에 거주 중인 40대 여성 관광가이드에게 이런 현상이 일어났다.
 
이 여성은 지난달 29일 1차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가 증상이 완화돼 지난 1일 퇴원했다. 이후 6일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19일부터 다시 가슴 통증과 목에 이물감이 생겨 진찰을 받았지만 증상이 개선되지 않았다. 결국 26일 신종 코로나 검사 결과 또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현재 이 여성은 다시 입원한 상태다. 
 
이 여성은 병원에서 퇴원한 뒤 마스크를 쓰고 주로 집에 머물면서 일을 하지 않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오사카부는 재발 원인과 관련해 ”체내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가 증식하거나 새롭게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26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 여성이 퇴원 후 자택에서 요양한 만큼 새롭게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도모노 가즈노리(朝野和典) 오사카대 의학부부속병원 감염제어부 교수는 NHK에 "자세한 상황은 아직 알 수 없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체내에 항체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같은 바이러스에 다시 감염되는 것은 일반적으로 생각하기 어렵다"면서 "다만 항체가 충분히 만들어지지 않을 경우 또다시 감염되거나 체내에 어딘가에 잠복하고 있던 바이러스가 증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가쿠 미쓰오(賀来満夫) 도호쿠대 특임교수는 방송에서 "증상이 사라져도 바이러스가 체내 어딘가에 잠복하는 '지속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며 "바이러스가 또다시 장기 등 호흡기 이외의 장소에서 증식해 검사에서 검출될 정도의 양으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중국에선 이와 유사한 사례들이 보고된 적이 있다. 한국에선 아직 사례가 없지만, 국내에서 완치 판정을 받고 중국으로 귀국하려던 중국인 여성(28번 확진자)이 항공기 내에서 발열 증상이 일어나 동승객들과 함께 현지에 격리됐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