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의 도망친 여자 누구냐”…홍상수 “아직 결정 못했다”

중앙일보 2020.02.27 00:04 종합 18면 지면보기
홍상수 감독(왼쪽)과 배우 김민희가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영화제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도망친 여자’의 첫 공개 상영회에 참석했다. ‘도망친 여자’는 둘의 일곱 번째 작품. [로이터=연합뉴스]

홍상수 감독(왼쪽)과 배우 김민희가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영화제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도망친 여자’의 첫 공개 상영회에 참석했다. ‘도망친 여자’는 둘의 일곱 번째 작품. [로이터=연합뉴스]

“Actually I haven't decided(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베를린영화제 회견 질문 쏟아져
김민희와 7번째 작품에 호평
“홍, 우디 앨런보다 체호프 견줄때”

지난 25일(현지시간), 홍상수(60) 감독의 스물네 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가 최초 공개된 독일 베를린영화제 기자회견장. 홍 감독이 영어로 건넨 첫 마디에 웃음이 터졌다. “영화 제목의 도망친 여자는 결국 누구고, 무엇으로부터 도망치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첫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취재진이 웃음으로 호응한 건 직관을 따르는 홍 감독의 영화 제작 방식과 답변이 똑 닮아서다. 홍 감독은  촬영할 시나리오를 당일 아침에 써서 찍기로 유명하다. 홍 감독은 “(제목의 의미를) 결정할 수도 있었지만 결정하기 직전 그만뒀다”며 “사실 이 영화의 모든 여성이 무언가로부터 도망치고 있다”고 답했다.
 
제70회 베를린영화제(20일 개막) 경쟁 부문에 초청된 ‘도망친 여자’는 홍 감독과 연인인 배우 김민희(38)의 일곱 번째 작품. 남편이 출장 간 사이, 두 번의 약속과 한 번의 우연을 통해 세 친구를 만나게 되는 플로리스트 감희(김민희)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서영화·송선미·김새벽·권해효 등 홍상수 사단이 다시 뭉쳤다.
 
현지 반응은 우호적이다. 우선 영화제 측이 ‘도망친 여자’를 소개하며 “홍(상수)은 예술가로서 더 성숙했다. 에릭 로메르나 우디 앨런에 비교하지 말고, 안톤 체호프에 견줄 때”라고 평가했다. 스페인 매체 ‘EFE’는 “홍상수의 미니멀리즘이 베를린을 열광시켰다”고, 영국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섬세한 긴장감과 불편함에 관한 유머는 베를린에서 따뜻한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홍 감독 영화가 베를린 경쟁부문에 초청된 건 ‘밤과 낮’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밤의 해변에서 혼자’ 이어 네 번째. 김민희는 홍 감독과 2015년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로 처음 만나 2017년 열애 사실을 인정했으며,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그해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여자연기상을 받았다.
 
이날 홍 감독은 모든 질문에 느리지만 정확한 영어로 답했다. 영화의 출발점을 묻자, 그는 “구조나 내러티브의 완전한 아이디어 없이 촬영을 시작한다. 하고 싶은 몇 가지 소재에서 출발해 그다음에 오는 것에 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그 반응에서 무엇이 나오는지 본다”며 “첫 챕터에 서영화씨 아파트 장면을 사흘 동안 끝냈고 그때 내가 뭘 원하는지 대략 알게 됐다”고 했다.
 
한 독일 기자가 한국에 두 번 가봤다며 영화에 한국사회의 어떤 부분을 반영하려 했냐고 묻자, 홍 감독은 “한국사회뿐 아니라 어떤 것도 일반화하려고 의도하지 않았다”며 “난 늘 의도하고 제시하기보단 릴랙스하고 오픈된 상태에서 촬영하는 동안 내게 주어지는 것에 사로잡힌다. 삶은 어떤 종류의 일반화도 모두 뛰어넘는 것”이라고 했다.
 
김민희는 감독, 제작진과의 협업이 어땠냐는 질문에 “감독님이 써주는 대로 잘 외워서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 의도에서 너무 벗어나면 감독님이 잘 잡아주신다”고 했다. 홍 감독은 김민희가 외신 질문을 되묻자 부연 설명하기도 했다.
 
영화의 음악과 관련, 홍 감독은 “내가 작곡했는데 작은 기타와 피아노로 연주해 아이폰으로 녹음했다. 음질이 좋진 않지만 (영화에 들어가도) 그냥 괜찮다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수상 결과는 폐막식 하루 전날인 29일(현지시간) 발표된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