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용 "마땅히 나눠야 할 때"…'코로나19' 극복에 300억 지원

중앙일보 2020.02.26 20:4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삼성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극복을 위해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을 포함해 총 30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은 이날 ▶손 소독제와 소독 티슈 등 의료용품 ▶자가 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세트 등 구호 물품과구호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코로나19' 긴급 지원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호텔신라, 제일기획, 에스원 등 14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에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해야 한다”면서 “이번 일로 고통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앞서 삼성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협력사들이 안정적인 경영을 이어갈 수 있도록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물품 대금 1조6000억원을 조기 지급하는 등 총 2조6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