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관악구에서 2번째 확진자 발생…대구 방문한 20대

중앙일보 2020.02.26 19:58
코로나19 방역 사진. [뉴스1]

코로나19 방역 사진. [뉴스1]

서울 관악구는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고 26일 밝혔다.
 
확진자는 보라매동에 사는 26세 남성이다. 이달 17∼21일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21일부터 이날까지 집에 머무르면서 자가격리 상태에 있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악구에서는 지난 25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낙성대역길에 거주하는 60세 여성으로, 지난 19일 대전 유성구의 확진자 부부와 밀접 접촉했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이날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115명이 증가해 총 126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12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