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마스크 물량 충분히 확보돼…국민 체감이 가장 중요”

중앙일보 2020.02.26 19:02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면서 “국민 체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제 상황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면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며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달라”며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마스크 물량 확보와 관련해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 점검을 통해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로서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한다. 그런 모습을 보여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를 통해 확진자가 집단 발병한 대구·경북 지역에 하루 100만장씩 마스크를 공급하고 350만장은 전국 약국·우체국 등을 통해 배분하기로 했다.  
 
또 국내에서 생산되는 마스크 1200만장 중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의무화하고 수출은 하루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