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290명 왔다던 과천 신천지 집회, 경기도 조사해보니 9930명

중앙일보 2020.02.26 18:51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코로나 19)가 나온 신천지 과천본부 예배에 9930명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기도가 26일 밝혔다. 이중 절반이 서울 사람이다. 대구 신천지 집회 참석한 경기도민 수도 신천지가 제공한 명단과 경기도가 확인한 명단이 달랐다.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과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를 찾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과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를 찾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이날 경기도 거주 신천지 신도 3만3843명의 명단과 지난 16일 과천본부 예배에 참석한 9930명, 지난 9일·16일 대구에서 열린 신천지 대구집회에 참석한 이들의 명단 35명을 확보했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신천시 신도 명단 등을 확보하기 위해 2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별안동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을 강제 역학조사 차원에서 진입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신천시 신도 명단 등을 확보하기 위해 2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별안동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을 강제 역학조사 차원에서 진입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 확보 명단, 신천지 제공 명단보다 많아 

실제로 신천지 측이 대구 집회 참석자라며 경기도에 통보한 경기도 신자 수는 20명이었다. 그중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경기도가 전날 신천지 과천본부를 강제 역학조사를 통해 확보한 대구 집회에 참석한 경기도 신자는 35명이었다. 15명이 누락된 것이다.
신천지가 신도 수를 축소하려 한 정황은 또 있었다. 경기도가 강제 역학조사를 하려 하는 움직임을 보이자 신천지는 정부에 과천 집회 참여자 명단 1290명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이미 경기도는 당시 과천예배에 참석한 인원이 1만명이라는 첩보를 입수한 상태였다. 
경기도가 확보한 16일 과천집회 참석자 수도 9930명으로 이중 경기도 거주자는 4885명, 서울 거주자는 4876명이었다. 인천시 100명 등 다른 타·시도 출신도 169명이었다.
 
이에 경기도는 25일 오전 신천지 과천본부를 강제 역학 조사하기 위해 진입했다.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2명 등 40여명이 동원됐다. 경기도는 법률 검토 등을 통해 신천지 측이 역학조사를 거부할 경우 현행범 체포도 염두에 두고 검찰, 경찰과 논의도 했다고 한다. 
명단 제출을 거부하던 신천지 측은 체포 가능성 등을 언급하자 꼬리를 내렸다. 그리고 이 지사에게 "명단을 외부로 유출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각서를 쓰게 한 뒤 명단을 제출했다.
신천지 측 관계자가 명령어를 검색해 명단이 나오면 전문 요원들이 이를 확인해 넘겨받는 식이다. 이 지사는 "현장에서 전문요원들이 확인해 직접 신도들의 명단을 받았기 때문에 허위, 축소 등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별안동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서 경기도 역학조사 관련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강제 역학조사를 하고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별안동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서 경기도 역학조사 관련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강제 역학조사를 하고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긴급 전수조사, 불응 시 경찰에 협조도  

경기도는 이 명단을 가지고 긴급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는 오는 28일까지 3일간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조사에는 신천지 교회 측에서 210명이 동원된다. 이들은 직접 명단에 있는 신도들에게 전화해 증상 및 보건소 검사 여부 등을 묻고 선별진료소를 안내한다.
경기도에서는 공무원 조사단을 구성해 3일간 파견했다. 총 49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조사장소에 입회해 조사서 배부와 회수, 조사결과 정리·집계 등을 담당하며 조사과정을 주도한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