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한참 환자 급증 안했는데…신천지 사태로 국민 당혹”

중앙일보 2020.02.26 16:49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하고 있다. 총리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하고 있다. 총리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첫 확진자가 생기고 한참 동안 환자가 급증하지 않아 잘 관리하면 되겠다 싶었는데 신천지 사태가 생기면서 국민 모두가 당혹스런 상황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과 가진 방역대책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신천지교도 명단까지 확보해 대책을 세우고 있다. 그쪽에서의 전파를 막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현재로서는 원인이 어땠든지 간에 그 원인을 잘 치유를 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진압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강조했다.
 
이어 “대구·경북 확진자를 어떻게든 우리가 감내하고 여기서 더이상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코로나19를 진압하는 일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거듭 표했다.
 
특히 최근 SNS에서 국민의 응원이 쏟아진 의료진의 사진을 언급했다. 해당 사진에는 대구 동산병원 의료진이 보호구를 입은 채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지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의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지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의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총리는 “그 사진 한 컷이 국민들이 (의료진에) 많은 걱정과 격려를 보내게 하는 계기가 됐다”며 “갑자기 환자가 급증해 의료진도 부담을 느낄 텐데 그럼에도 방역에 적극 동참하고 애써주는 데 국민을 대신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날 오전 추가 병상 확보 상황 점검차 방문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서도 의료진을 만났다며 사명감과 헌신적인 의지를 가지고 준비하는 의료진의 모습에 눈물이 날 정도의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병원에서 만난 병원 관계자들에게 “감염병 환자 수용과 의료 서비스 제공에 한 치의 실수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특히 의료진에 전파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런 노력이 결실을 잘 거두면 대구 시민들이 다시 희망을 갖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기회가 올 것”이라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지난 25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에 머무르며 현장 상황을 챙기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